농촌경제

바스프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농업인, 환경, 사회에 기여"

URL복사

종자, 작물 보호 제품 및 디지털 서비스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 솔루션 추구

빈센트 그로스 사장 "75억 유로(한화 약 10조 1500억 원) 이상의 매출 기대"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농업을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강화해 농업인이 처한 환경·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고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생산된 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바스프는 향후 10년간 출시 예정인 솔루션을 포함한 혁신 파이프라인을 통해 지속가능한 솔루션의 매출 비중을 7% 이상 늘리고, 2030년까지 30개 이상의 주요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해 바스프의 광범위한 종자 및 종자 처리 제품, 화학 및 바이오 솔루션, 디지털 서비스 등의 포트폴리오를 보완할 예정이다. 이로써 75억 유로 이상의 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바스프는 지난 2020년 농업 솔루션 사업부 전체 매출의 약 11%에 달하는 8억 4000만 유로(한화 약 1조 1375억 원)를 연구개발에 투자한 바 있으며, 올해도 대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바스프 농업 솔루션 사업부는 지속가능성 전략의 일환으로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솔루션의 연간 매출 비중을 늘릴 뿐만 아니라 농작물 생산에서의 탄소 배출량 30% 저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4억 헥타르(hectare) 이상의 농지에 디지털 농업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자사 제품이 안전하게 사용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 이처럼 바스프는 농산물 시스템이 더욱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바스프 농업 솔루션 사업부의 빈센트 그로스(Vincent Gros) 사장은 “지속가능한 농업 솔루션을 선도하고 있는 바스프는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할 뿐만 아니라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해 제품과 신기술 및 서비스를 결합시켜 전 세계 소비자의 요구와 각기 다른 작물 시스템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라며, “지속가능성은 전체 연구개발 과정에 깊이 자리잡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개발된 바스프 솔루션은 농업 생산에 도움을 주는 동시에 천연자원을 보존한다”라고 강조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임산물 불법채취, ‘산림경찰’과 ‘암행 드론’이 나선다
- 5월 말까지, 산림사법 인력 2,000여 명 투입... 적발 시 엄중 처벌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본격적인 임산물 생산철을 맞아 산나물·산약초 무단채취 등 불법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4월 1일부터 5월 말까지 ‘봄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산림청, 지방산림청, 국유림관리소,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이번 특별단속에는 산림특별사법경찰, 청원산림보호직원, 산림드론감시단 등 총 2,000여 명의 단속인력이 투입된다. 울창한 산림 내에 있는 전문채취꾼 등을 산림드론을 띄워 효율적으로 적발·감시하고, 주요 산나물 자생지 등은 산림특별사법경찰 등이 현장 단속을 병행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산나물·산약초를 채취하는 행위 ▲ 조경수 불법 굴취 ▲ 특별산림보호대상종 불법채취 ▲ 인터넷 동호회 불법 채취 활동 등이다. 특히, 인터넷 모집책 및 차량 등을 이용한 전문 채취꾼들의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아울러 산림 내 허가된 장소 외의 취사, 오물투기 및 입산금지 구역 무단출입 등에 대한 단속도 실시한다. 국유림, 사유림 등 산림 관할에 상관없이 강도 높은 책임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가 적발된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