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난(蘭) 바이러스‘ 감염 진단 도구 전국 보급

‘난(蘭) 바이러스’ 이제 현장서 바로 진단
진단 도구 25일부터 전국 보급…2분 안에 감염 여부 확인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난과(蘭科) 식물에서 나타나는 2종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현장에서 바로 확인하는 진단 도구(키트)를 개발하고 전국에 보급한다.

 

난윤문바이러스(ORSV)와 심비디움모자이크바이러스(CymMV)는 난 재배 농가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바이러스로, 품종에 따라 70~80%가 감염된 것으로 보고됐지만 그간 정확한 진단이 어려웠다.

 

난윤문바이러스에 감염된 난은 초기에는 의심 증상이 없다가 점차 잎에 괴사 반점을 동반한 잎 뒤틀림 증상이 나타난다.

심비디움모자이크바이러스는 난윤문바이러스와 복합 감염 형태로 나타나는데, 감염되면 잎이 누렇게(황화 증상) 되면서 잎맥색이 다른 부분보다 뚜렷해져 띠를 두른 것처럼 보인다.

 

이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병이 진전될수록 증상이 뚜렷해지고 꽃과 꽃대에도 괴사 증상이 나타나 상품성이 떨어진다.

이번 진단 도구를 활용하면 현장에서 난윤문바이러스와 심비디움모자이크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2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심비디움, 호접란, 덴드로비움, 온시디움 같은 서양란과 동양란(춘란) 대부분의 품종에 활용할 수 있다.

의심 증상이 보이는 잎(길이 1∼2cm)을 완충액과 으깨어 즙을 낸 다음, 진단 도구에 3∼4방울 떨어뜨린다. 즙액이 이동되는 것을 확인하며 2분 뒤 나타나는 반응으로 결과를 판독한다. 두 줄이 나타나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다.

 

농촌진흥청은 난 바이러스 진단 도구 325점을 전국 도 농업기술원과 특·광역시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보급한다.

농가에서는 10월 이후부터 지역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바이러스 진단을 받으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채소 바이러스 진단 도구를 보급한 적은 있지만 화훼 진단 도구 보급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채소와 마찬가지로 난 또한 바이러스를 조기 진단해 감염주를 제거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