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깊은 단맛‧면역 효능 이색 ‘토종다래’

강원농기원, 포스트 코로나 대응 비대면 시장 확대 전략
1~2인 가구에 적합하도록 300g 소포장

URL복사

 

강원도농업기술원(최종태 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 비대면 시장 확대전략으로 토종다래 신품종의 새벽배송 유통에 도전한다.

 

오는 9월 15일부터 수도권에서는 GS프레쉬몰에서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다래 생과일을 주문하고 다음날 아침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새벽배송이 가능해진다. 주문단위는 1~2인 가구에게 적합하도록 300g 단위로 소포장 했으며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후숙 상태의 강원 다래 신품종을 차례로 만나볼 수 있다.

 

최근 신선 농산물의 유통기술이 발달하고 특히 코로나 영향으로 비대면 시대가 장기화 되면서 새벽배송을 비롯한 온라인 장보기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빠른 배송은 유통기한이 짧은 다래에게는 좋은 기회요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다래추출물이 면역조절(비염, 아토피 등)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활용된다는 것이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지고 그 밖에도 변비, 피부미용 등 다양한 효능에 대한 연구결과가 보고되면서 소비자들이 많이 찾고 있는 추세이다.

 

다래는 키위와 유사한 후숙 과일이기 때문에 7~8Bx 당도에서 단단한 상태로 수확하며 상온에서 3~5일간 두었다가 말랑해지면서 15~18Bx 수준까지 당도가 올라간 상태에서 먹어야 한다. 후숙된 다래는 바로 생과로 즐길 수 있고 냉동하면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샐러드, 요거트 등과 같이 먹거나 주스로 갈아먹을 수도 있다. 또한 과일청이나 잼 형태로 가공하여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토종다래는 고려가요 청산별곡에 ‘머루랑 다래랑 먹고 청산에 살어리랏다’ 라는 구절에도 나와 있듯이 오래 전부터 함께 해 온 우리의 전통 과일이었으나 크기가 작고 껍질이 연해서 다루기가 까다롭기 때문에 대량 유통이 어려운 여건이었다.

 

그러나 최근 과일 소비 패턴이 명절 수요 중심의 큰 과일에서 가정용 중소과로 변화하면서 달콤하고 한입에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토종 다래가 현대적 재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친환경 재배에도 유리하여 강원 소비트렌드형 신소득 작목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강원도에서는 1999년부터 다래 유전자원을 수집하고 환경적응성, 기능성, 맛이 좋은 ‘청산’등 9품종을 육성하여 원주, 영월 등에 48ha의 특산단지를 조성하여 우리나라 다래 과일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강원도농업기술원 원재희 원예연구과장은 “50일 이상의 긴 장마와 두 번의 큰 태풍을 잘 견뎌내고 청정 강원에서 자란 깊은 단맛과 면역 효능까지 품은 토종 다래를 맛보며 농가도 돕고 코로나 우울도 극복하는 가을을 맞이하시기를 권해드린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