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산물 공동선별 확대와 표준규격 단순화 필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글로벌시대 농산물 물류 및 상품 표준화 실태와 과제’ 연구 통해 밝혀
김병률 선임연구위원 “산지유통센터와 영농조합법인 공동선별 확대로 출하상품 표준화 이루어져야"

URL복사

 

농산물은 공산품과 달리 품종, 자연조건, 생산기술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크기, 모양, 품질 등이 고르지 못한 것이 특징인데, 효율적인 농산물 시장 거래를 위해서는 상품 규격화와 물류 표준화가 필수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내용은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이 ‘글로벌시대 농산물 물류 및 상품 표준화 실태와 과제’연구를 통해 밝혔다.

 

연구책임자인 김병률 선임연구위원은 “농산물의 상품 및 물류 표준화는 주류 유통경로인 도매시장을 중심으로 부진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히며, “산지유통센터 및 영농조합법인의 공동선별 확대 등을 통해 물류와 상품의 표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산물 표준규격화는 농산물을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에 맞도록 선별·포장해 등급을 분류하고 규격 포장재로 출하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농산물의 상품성과 신용도를 향상해 공정거래를 촉진하고 농가소득 증대, 수송, 적재효율 증대 등 유통의 효율성 제고를 기대할 수 있다.

 

 

도매법인과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산지에서 출하되는 물량 중 등급 및 표시 규격이 실제 표시된 내용과 다른 물량이 많아 산지와 소비지 간의 신뢰 저하와 클레임 발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품종과 품질이 다양해 동일한 등급규격 적용이 어렵고, 소비자의 구매 선호에 맞춰 소포장 내 속포장 출하도 증가하면서 상품 표준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 브랜드 중심의 포장표시 역시 포장규격화의 신뢰도를 저하하는 요인이라고 밝혔다.

 

농산물 물류 표준화는 농산물 물류 활동(운송, 보관, 하역, 포장, 정보 등)에서 물동량 취급단위를 규격화하고, 물류 활동 수행에 이용되는 물류설비의 규격·재질 등을 상품 규격화와 일치하도록 표준화시키는 것이다. 농식품부에서는 이러한 물류표준화를 위해 물류기기구입지원사업, 물류기기공동이용지원사업(팰릿, 플라스틱상자 등 공동이용 보조지원, 40%) 등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설문조사 결과 농산물 대부분은 출하단계에서 산지의 영세성으로 인한 조직화·규모화 미흡으로 통일된 포장규격과 등급규격화, 팰릿 출하가 이루어지지 않아 물류비용이 상승하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었다.

 

가락동 도매시장 3개 도매법인의 주요 품목별 팰릿 출하율 분석 결과, 방울토마토가 26.7%, 딸기 17.1%, 파프리카 15.6%, 감귤 4.2%, 배추는 2.2%에 그쳤다.

연구진은 물류 인프라 구축 미흡, 물류표준과 불일치한 포장 규격, 물류의 계절성에 따른 전문 물류기업의 농산물 물류산업 진입 어려움 등도 물류표준화를 저해하는 요인이라고 밝혔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물류 및 상품 표준화를 위한 과제로, 물류표준화를 위해서는 산지유통센터 및 영농조합법인을 통한 공동선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농규모가 작고 개별출하가 많은 품목의 경우, 산지 공동선별 과정이 없이 자의적인 등급 및 규격 적용이 이루어지고 있어 물류 효율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따라서 소규모 농가의 농산물을 수집하고, 공동선별을 확대해 상품등급과 크기규격에 대한 도매시장 및 소비자의 신뢰를 제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물류 관련 인프라를 확대하고, 팰릿 단위의 거래방식 확대를 위한 산지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상품 표준화를 위해서는 농산물 표준규격의 단순화를 제시했다. 농산물은 각 품목의 특징에 따라 등급 및 크기 규격 등이 다양하므로, 품목별 주된 규격을 중심으로 등급 및 크기 규격을 단순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등급표준에 대한 교육 강화, 농산물 포장의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