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 블루’ 해소하러 우린 농촌으로 떠난다

URL복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서, 노래하는 그릇이라고 불리는 히말라야 지역의 명상하는 도구인 ‘싱잉볼(singing bowl)’명상, 제철 농산물로 만든 치유밥상 식사는 물론 황토방 농가 민박도 할 수 있다.

 

아울러 오는 9월까지 전 국민 참여 농촌여행 이용후기 이벤트를 진행하고, 추첨을 통해 농산물과 농산가공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농촌관광상품 참여자는 손씻기와 손소독,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부처‧기관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안전 여행 지침 준수를 당부했다. 또 여행객들이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농촌체험휴양마을, 농촌관광 클린사업장 등 총 219개소의 우수 농촌여행지를 선정했다.

 

농촌진흥청 농촌자원과 박정화 과장은 “농촌관광상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관광산업 활성화와 농촌관광 활력 도모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