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촌진흥청, 우즈벡 농업기술 현대화 협력

세계은행·우즈벡에 한국의 농경지 토양관리 기술 전파

URL복사

 

농촌진흥청(김경규 청장)은 세계은행(World Bank)이 개최한 ‘우즈벡 농업현대화를 위한 지식공유행사’에 참석해 한국의 농촌진흥사업 체계와 디지털 토양관리 기술을 소개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행사는 농촌진흥청과 세계은행이 지난 5월에 체결한 농업과학기술협력 양해각서 후속 사업의 일환으로 20일부터 22일까지 세계은행 및 우즈벡 농림부 공무원과 대학교수들을 대상으로 열렸다.

 

세계은행 산하 한국녹색성장신탁기금(KGGTF)의 지식 교류 프로그램 중 하나로 한국의 농경지 토양관리 기술 및 경험 공유를 요청함에 따라 행사 개최가 구체화됐다. 당초 세계은행과 우즈벡 대표단이 한국을 방문하기로 예정되었으나 코로나19로 행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세계은행 관계자 및 우즈벡 공무원과 대학교수들은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에서 개발한 토양환경정보시스템인 ‘흙토람’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작물재배 및 토양관리에 필수적인 토양분석기술과 도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연계된 기술보급 체계 등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세계은행 우즈벡 농업현대화 프로젝트 담당자는 우즈벡의 농업개발 계획 및 토양관리 상황을 설명했다. 향후 농촌진흥청의 토양관리기술 전수와 전문가 지원 등의 협력을 제안하기도 했다. 세계은행과 농촌진흥청은 이번 행사에서 논의된 결과를 기반으로 향후 협력 사업을 구체화하기로 합의했다.

 

농촌진흥청 기술협력국 권택윤 국제기술협력과장은 “반세기 동안 축적된 한국의 농업연구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고, 우즈벡 농업 현대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협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