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장마철 농작물 관리 주의

평년 보다 긴 장마와 일조시간 부족으로 병 발생 우려

URL복사

올해 장마는 6월 10일 시작되어 평년 30일 보다 길게 이어지고 7월 13일 기준 강우일수 또한 20일로 많아 농작물 병 발생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올해 장마철 잦은 비 날씨에 따른 노지감귤원은 검은점무늬병, 시설하우스는 정전에 의한 고온피해, 밭작물은 역병 및 덩굴마름병 등 발생 우려가 커 농작물 관리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6월 10일부터 7월 13일까지 도 평균기온은 22.4℃로 평년과 비슷했으나 강우량은 502.2mm로 평년보다 192.2mm 많고 일조시간은 129.2시간으로 평년보다 12.1시간이 적었다.

 

감귤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검은점무늬병은 20℃에서 12시간 이상 습윤 조건이 필요하다. 7월 상순부터 최저온도 20℃를 넘어서고 강우량 및 강우일수가 평년보다 많아 감귤열매가 젖어 있는 시간이 12시간 이상을 경과하면서 죽은 가지가 많은 감귤원을 중심으로 병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좌읍, 표선면 더덕 주 재배지역은 7월 10일부터 13일까지 계속된 비 날씨와 200mm이상 많은 강우량으로 점무늬병, 녹병, 줄기썩음병 등 확산 우려가 되고 있다.

 

노지수박과 단호박 재배 주산지는 강우량이 적어 역병 및 덩굴마름병 등 병 발생은 평년 수준으로 예상되지만 철저한 배수관리와 사전방제가 필요하다. 또한 최근 시설감귤하우스 낙뢰에 의한 화재 및 누전차단기 고장으로 고온피해가 발생되고 있다.

 

노지감귤 검은점무늬병은 장마기에 70% 이상 감염되기 때문에 비가 오기 전에 방제해야 하나 방제를 하지 못한 경우에는 비가 그친 후 48시간 이내에 방제해야 한다. 또한 누적 강수량이 200mm이상일 때마다 방제해야 한다.

 

밭작물은 비가 오기 전에 PLS를 준수해 적용약제를 살포해 예방하는 것이 피해를 줄일 수 있으나 사전 예방을 못한 경우 비가 끝친 후 서둘러 방제해야 한다. 시설하우스는 강풍과 벼락 예보 시 누전 차단기 동작, 우적센서 고장 등 사전점검으로 피해예방에 힘써야 한다.

 

허영길 농업재해팀장은 ‘비가 오기 전에 약제 살포하는 것이 병 방제 예방효과가 높다.’고 전하면서 ‘시설하우스 고온 피해 예방을 위한 전기 시설 점검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