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축산원-축평원-농과원' 맞손...축산 유전자원 가치높인다

축산과학원 ‘축산물 유전자원 시료보존 관리 연구활용’ 협약으로 축산발전 도약기회
장승진 축평원장 "한우 체세포시료 장기보관 등 축산 유전자원 체계화로 산업 활성화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국립농업과학원(원장 이두호,사진 좌측)은 국립축산과학원(원장 양창범,사진우측),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장승진, 사진중앙)과 함께 14일 축산물품질평가원(세종시)에서 ‘축산물 유전자원 시료보존‧관리 및 연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립농업과학원은 경기도 수원에 자리한 농업유전자원센터 중부지소에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축산물이력제 한우 체세포시료를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도록 공간을 제공한다.

 

한우 체세포시료는 가축의 출생부터 판매까지의 전 유통과정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축산물이력제의 근간이 되는 DNA 동일성 검사를 위한 보관용 유전자원시료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농업유전자원센터에 보존된 축산물 유전자원시료를 국가전략 생명연구자원으로 인식하고 축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 활용 체계 구축에 적극 협력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 유통되는 모든 한우는 동일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연간 90만 마리 이상의 체세포시료가 수집되고 있다. 

 

그동안은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2∼3년 보관 후 폐기했으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년 이상 장기보관이 가능하게 됐다.

혈통, 도축 등 자원 활용에 필요한 정보가 있는 체세포시료는 대학과 연구기관 등에서 한우산업과 축산 연구 발전에 활용하게 된다.

 

국립농업과학원 김두호 원장과 축산물품질평가원 장승진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가적 시책과 한우 체세포시료의 유전적 연구를 지원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앞으로 축산 연구 발전 등 농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축산물이력제로 투명하게 관리해온 유전자원시료를 한우개량 등 유전체 정보를 기반으로 한 연구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