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쌀 언제쯤 살까?..."2∼3개월에 한번씩"

농촌진흥청 농업빅데이터일자리팀 이승인 박사, 소비자 약 1만명 쌀 소비패턴 분석 결과 발표
즉석밥 ‘먹지 않는다’ 73%...쌀 구입 주기 ‘2∼3개월에 1번’이 최다

우리 국민이 주식이자 건강에 이로운 웰빙 곡물인 쌀을 구입할 때 가장 많이 확인하는 정보는 가격ㆍ생산지역ㆍ원산지 순인 것으로 밝혀졌다. “‘햇반’ 등 즉석밥을 먹지 않는다”는 비율은 70% 이상이었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농촌진흥청 농업빅데이터일자리팀 이승인 박사가 2013∼2015년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수행한 ‘식품소비행태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총 9,664명의 쌀 소비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식생활 라이프스타일 유형에 따른 쌀 선호도 인식 분석: 빅데이터를 활용한 종단적 연구)는 ‘상품학 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국내 소비자의 쌀 구입 주기는 ‘2∼3개월에 1번’이 4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연 2∼3회’(23.3%), ‘월 1∼2회 이상’(20.6%) 순이었다.  자주 먹는 밥의 유형은 ‘잡곡밥’(54.7%)이 ‘백미밥’(25.5%)의 두 배 이상이었다. 

 

쌀 구매 시 최우선 고려하는 것은 품질(37.6%)로, 가격ㆍ맛보다 중시했다. 영양(건강)을 고려하는 비율은 의외로 낮았다(5.3%). 소비자가 쌀을 살 때 가장 먼저 살피는 정보는 가격(21.7%)이었다. 생산지역(21.4%)ㆍ원산지(19.0%)를 확인하는 사람도 많았다. 

 

씻어 나온 쌀ㆍ수입쌀의 구입 비율은 10%에도 미달했다. 친환경 인증쌀ㆍGAP 인증쌀을 구입해 본 경험이 없는 소비자의 비율도 각각 67.9%ㆍ66.9%에 달했다. ‘햇반’ 등 즉석밥은 73.3%가 ‘구입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 박사는 쌀 소비자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가격추구형ㆍ건강과 식도락 추구형ㆍ저관여형(쌀을 대개 무심코 사는 유형)ㆍ간편식 도시락 추구형으로 분류했다. 

 

가격 추구형은 쌀을 직접 구매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건강과 식도락 추구형은 수입쌀을 먹을 의향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친환경인증 쌀ㆍGAP 인증쌀을 자주 구매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간편식 도시락 추구형은 수입 쌀 먹을 의향이 가장 높은 반면 잡곡밥 섭취 비중이 낮았다. 씻어 나온 쌀ㆍ수입 쌀ㆍ즉석밥 등을 자주 구매하는 비율도 최고를 기록했다.

 

 한편 쌀은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쌀을 자주 먹는 사람은 과체중ㆍ비만 위험이 적다. 2013년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백미나 현미를 섭취하면 포만감이 커졌다. 지방이 거의 없으며 글루텐 등이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