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차단 위해 전사적 대응

농업인·고객 안전 위해 마스크 배포, 손소독제 비치 등 종합대책 추진

농협은 최근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농업인과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대고객 홍보 및 위생조치, 금융혜택 지원 등 전사적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

 

설 연휴 직후인 지난 달 28일 주요부서장 긴급회의를 개최하여 농업인과 고객, 직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신속한 대응을 위한 범농협 계통 보고체계를 확립했다.

 

동시에 유동인원이 많은 농협중앙회 본관, 신관, IT센터 등 대형건물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은행 및 농축협 영업점 직원에게는 마스크를 지급하여 착용 근무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금융 및 유통점포에 약 4만개의 손세정제와 160만개의 마스크를 공급중이며, 사전예방을 위해 전국 1,134개의 농협은행 영업점에 방역을 실시하고, 객장TV를 통해 내방 고객에게 감염예방 수칙을 홍보하고 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개인 및 중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책도 마련했다. 농협중앙회 상호금융과 NH농협은행은 6월말(잠정)까지 신규대출에 대한 금리우대와 이자납입유예 혜택을 지원하고, 기존 대출고객에게도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해 기한연기 및 이자납입 유예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국민 건강에 치명적 위협이 되므로 고객의 왕래가 잦은 다수의 유통·금융점포를 보유한 농협 차원에서도 보건당국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이번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고객에 대한 지원과 민간 차원의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달 31일 제24대 농협중앙회장에 당선된 이성희 회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 사회적 상황을 고려하여 공식적인 취임식을 생략하고, 4일 강원 홍천군 농가를 찾아 조촐한 현장 취임식과 함께 농업인 간담회를 가지며, 농업인 건강을 위한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전달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