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돼지값 폭락세... 한돈농가 '엎친데 덮쳐'

올해 1월 평균 도매가격 2,923원/kg... 평년 4,030원/kg 대비 27% 떨어져
소비자가격은 큰 차이 없어... 도매가격과 소비자가격 격차 최대 5.8배
원가 하락해도 유지되는 삼겹살 가격에 “소비자는 돈가 하락 체감 못해”
돈가 폭락에도 소비자는 체감 못해, 한돈 농가만 죽어난다

날이 갈수록 한돈 농가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돈가가 지난 연말부터 꾸준히 하락해 도매가격이 반 토막 나는 폭락 수준에 이르렀다. 1월 31일 돼지고기 1마리 가격은 19만원에 불과해 정부발표 생산비 32만 원 보다도 13만 원 가량 낮은 돈가가 지속되어 한돈 농가는 실질적 도산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월 평균 전국(제주제외) 도매시장의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격(등외 제외)은 kg당 2,923원을 기록했다. 이는 평년가격(‘15~’19)인 4,030원과 비교하면 27% 하락, 19년 1월 평균 가격인 3,241원 대비 9.8% 하락한 가격이다.

반면, 돼지고기의 소비자 가격에는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2020년 1월 평균 소비자 가격을 살펴보면 삼겹살(국산 냉장)은 kg당 16,900원으로 평년 평균 가격 18,270원 대비 7.4%, 전년 평균 가격 17,230원 대비 1.9% 소폭 하락에 그쳤다.

 

실제로 돼지 농가가 판매하는 돼지고기 산지 도매가격과 소비자가격의 차이는 매년 증가했다. 2017년 4.5배였던 가격 차이는 매년 증가해 2020년 1월 기준 5.8배를 기록했다.

이처럼 도매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중이나 시중 음식점을 비롯해 대형마트, 정육점 등에서 돼지고기 최종소비자의 지불 비용은 비슷한 수준으로 형성되다보니, 돈가 폭락이 소비 증대로 연결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소비자는 어려운 한돈 농가의 실정에 대해 공감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돼지고기 소비 부진까지 이어지자 한돈 농가 경영에는 시급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돈가 하락의 원인은 복합적이다. 경기침체로 인해 외식 소비가 둔화하는 상황 속에서 ASF가 발병해 돼지고기 소비 심리는 경직되어 있다. 연말연시는 물론 설 명절 특수도 찾아볼 수 없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한돈 농가를 살리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등을 운영하며 소비촉진 전방위 대책을 펼쳐 가격 안정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청계천 할인행사를 시작으로 앞으로 한돈건강밥상 기획전과 한돈인증점 할인행사를 대대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연일 이어지는 돈가 하락으로 인해 한돈 농가들은 생사의 갈림길에 놓여있다. ASF 방역, 온·오프라인 가격인하 정책 등을 실시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소비는 부진하다”며 “외식과 외출이 적을 때일수록 국민 밥상 주재료인 돼지고기 요리를 즐기고, 국민들이 나서서 한돈 소비를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