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시/시/각/각]...로컬푸드 빠르게 확산시킬 조건은?

지역사회 살리기 위한 로컬푸드 확대와 체계적 지원시스템 절실

[시/시/각/각]...'로컬푸드' 빠르게 확산시킬 조건은?

로컬푸드는 현재 한국의 농업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입되었다. 

로컬푸드를 일반제품과 비교해보면 유통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 

 

로컬푸드는 일반제품과 비교하면 유통과정이 복잡하지 않기에 유통하는 데에서 비용과 에너지가 적게 들어간다 . 또한 소비자와 생산자 간의 거리가 가까워서 소비자는 일반제품보다 신선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 이러한 로컬푸드는 생산자 소비자에게 모두 이득이 되는 정책이다.

 

로컬푸드는 지역사회에 사회적, 문화적, 경제적으로 다양한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사회적으로는 유통과정에서 발생되는 각종 에너지 절약으로 인해 환경적 부분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소비자와 생산자 간의 직접적인 거래로 제품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상호 간 교류 협력증진을 통해 지역사회가 더욱 발전할 것이다.

 

문화적 영향은 로컬푸드와 체험관광을 연계한 산업이 생겨나면서 문화적 발전을 이룰 수 있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로컬푸드로 인해 중 소농들에게 새로운 판로가 생기면서 생산자들의 소득이 올라가고, 이는 곧 지역 내 소비가 늘어나 결국 지역 내에서의 경제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로컬푸드 정책에는 현실적으로 많은 문제점이 발생한다. 지원도 적을 뿐 아니라 체계도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 

로컬푸드가 시행된지 꾀나 오랜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기대보다 빠르게 확산되지 않고 있다. 

문제점을 살펴보면 먼거리, 한정적 품목 구성, 직매장에서의 편의시설 부족, 인증시스템의 부재, 포장상태 불량, 홍보마케팅 부족 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생산자들과 소비자들이 현실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서둘러 찾아 나서야 한다 . 

 

또, 체계적인 지원시스템과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로컬푸드가 실질적으로 지역사회에 풀뿌리 경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 나아름 기자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 ‘비대면·디지털 조사원’ 대폭 모집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에서는 스마트농업전문가 육성사업으로 시설작목(토마토, 파프리카), 노지작목(배추), 축산(한우)의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하여 50명에 대한 원서접수(7.2.~7.15.)와 비대면 농산물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사업으로 조사요원 18명에 대한 원서접수(7.2.~7.8.)를 홈페이지를 통하여 공고 중에 있다. 이번 채용공고는 농촌진흥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한 비대면·디지털 공공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농업 빅데이터의 체계적 수집·분석을 통한 스마트농업 기반 구축 및 체계적 인력양성으로 청년층의 스마트팜 창농, 컨설팅, 기업체 취업 등 일자리 창출 활성화와 비대면 시대에 맞는 농산물 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향후 농축산물의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속한 농정 의사결정 지원 및 수확량 변동 관리 기술 개발과 지속가능한 농식품산업 기반 중 하나인 스마트팜의 품목별·유형별 모델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여 생산성 향상 모델(AI) 등의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종태 강원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채용을 계기로 강원도 지역 청년층의 미래 대응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스마트농업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