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약용작물 연구현황,보급확대 방안 논의

농촌진흥청, 전북 진안홍삼연구소에서 공동연수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약용작물 연구 현황을 공유하고 종자 보급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6일과 7일 이틀간 전라북도 진안홍삼연구소에서 전라북도농업기술원, 대학, 약용식물산업발전연구회, 약용작물 연구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약용작물 산업발전 워크숍’을 열었다.

 

‘웰빙’ 문화 확산으로 우리나라 약용작물 생산량은 2007년 6만 132톤에서 2017년 7만 456톤으로 17.2% 늘었다.

그러나 약용작물은 많은 품목에도 불구하고 재배 면적(2017년 1만 3,458ha)이 적어 농가에서 원하는 작물 종자를 구하기 어렵고, 유통 중인 종자를 확인하는 데도 어려움이 있다.

실제, 약용작물 농가의 재배 실태를 분석한 결과, 농가의 11%가 ‘종자 구매’가 어렵다고 답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약용작물 기원 정립을 위한 정보와 분류 기술을 공유하고, 우수 종자 생산과 종자 보급 체계를 논의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남보미 박사는 ‘백수오 등 한국산 박주가리과 식물의 형태적 동정 기술’, 한국한의학연구원 송준호 박사는 ‘미세형질 분류키를 이용한 약용식물 판별 기술’을 주제로 생김새가 비슷한 약용작물의 분류 방법을 제시했다.

또한, 종자보급협의체협의회를 통해 조사한 약용작물 관련 기관 13곳의 2019년 종자 생산 실적을 공유하고, 2020년 종자·종묘 보급 계획을 논의함으로써 기원이 정립된 우수 종자 보급 시스템 구축 방안을 세울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장재기 약용작물과장은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약용작물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는 지식을 공유하는 한편, 효율적인 종자 보급 체계를 갖추는 기반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