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동오농촌재단 '2019 농업과학기술인상' 시상

'동오 농업과학기술인상' 경북대 이동운·서울대 김영호 교수 등 5명 영예  
이승연 ㈜경농 사장 “농업기술 선진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농업 선도"

'농업기술의 선진화와 농촌문화의 진흥’을 목표로 설립된 동오농촌재단(이사장 이병만)이 “2019년 동오농업과학기술인상” 연구부문 수상자를 발표하고 시상식을 진행했다.

 

동오농촌재단은 국내 최고의 농산업기업인 ㈜경농과 ㈜조비의 이병만 회장이 출연한 농업분야 공익재단으로서 ‘농업기술의 개발 및 보급을 선도하며 농업경쟁력 향상 및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한 우수 농업과학기술인을 발굴하고 그 성과를 공유’하고자 올해 “동오 농업과학기술인상”을 제정했다.

한국농약과학회, 한국잡초학회, 한국응용곤충학회, 한국식물병리학회, 한국원예학회, 한국잔디학회 등 국내 농학계를 대표하는 학회의 추천과 농업신기술 전문 심사위원들의 엄격한 심사가 진행된 가운데, 2019년 영예의 제1회 수상자에는 △경북대학교 이동운 교수 △한국화학연구원 고영관 책임연구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양창열 농업연구사 △서울대학교 김영호 교수 △서울대학교 김기선 교수 등 5명이 선정되었다.

 

동오농촌재단은 최근 각 학회의 추계학회 총회에서 수장자에 대해 시상을 진행하고 상패 및 부상을 전달하며 신기술 개발 성과를 공유했다. 

 

시상식에서 ㈜경농 이승연 사장은 “동오농촌재단은 농업기술의 선진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농업을 선도하고자 동오농업과학기술인상을 제정하였다”라고 소개한 후 “향후 국내의 농업 신기술 개발자들과 보급담당 연구원들과 함께 신기술을 개발, 보급, 상용화하여 농업의 국제경쟁력 향상 및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동오농업과학기술인상은 농업 신기술을 개발하는 연구부문과 농업 신기술을 농업현장에 보급하는 기술부문으로 이원화되었으며 기술부문은 11월 하순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동오농촌재단은 동오농업과학기술인상의 올해 성과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시상범위를 확대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