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협-GAP생산자협의회, ‘GAP농산물 생산·유통 활성화 워크숍’

GAP농산물 생산과 공급방안 등 논의... GAP 활성화 추진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최근 이틀 간 부산에서 전국GAP생산자협의회(협의회장 최성환)와 공동으로 ‘GAP 농산물 생산·유통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소비자 대상 GAP 인지도 향상, GAP 기준 실천을 통한 고품질·안전·안심 농산물의 생산 및 공급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GAP(Good Agricultural Practices, 농산물 우수관리)란, 농업환경과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농약·중금속·유해 미생물 등 위해요소를 생산, 수확, 유통의 각 단계에서 안전하게 관리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날 참석자들은 안전·안심 GAP 농산물 생산을 위한 결의, 농식품부 GAP 제도 정책방향 공유, 농협 GAP 활성화 추진계획 공유, GAP 우수 추진사례 발표, GAP 활성화 방안토의 등을 통해 GAP 내실화 및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것을 다짐했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이번 행사를 계기로 전국GAP생산자협의회와 함께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GAP 농산물의 생산·유통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