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대상포진’ 예방접종 정부지원 절실

경대수 의원, ‘대상포진 국가예방접종 법안’ 대표발의 눈길 끌어
대상포진 예방접종비 약 15~20만원, 예방접종률은 10% 불과
경대수 의원 “예방접종 비용이 비싸 아플 수밖에 없는 국민 있어 안타까워... 의료부담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

경대수 국회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이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도록 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5월 3일 대표발의 하였다.

대상포진은 극심한 통증과 합병증을 동반하여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접촉 등으로 인한 전염 가능성이 있으며, 심할 경우 실명, 청력 저하, 뇌수막염은 물론 사망에도 이르는 매우 심각한 질병이다.

 

우리나라의 대상포진 환자 수는 2013년 약 62만 명에서 2017년 약 71만 명으로 급증하고 있다. 특히, 대상포진 환자 71만 명 중 50세 이상 환자가 약 44만 명으로 전체의 62%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남성이 약 16만 명, 여성이 약 27만 8천명으로 여성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17만 9천명, 60대가 14만 2천명, 70대가 8만 5천명, 80대가 2만 3천명이다.

그러나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하고, 특히 높은 연령대의 환자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예방접종 비용이 너무 비싸 예방접종률은 매우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예방접종 평균 비용은 약 15~20만원으로, 50세 이상 국민의 접종률은 약 10%에 불과하다.

 

대상포진 예방접종은 안전성이 높고, 질병예방 효과가 크며, 발병 후 치료에 소용되는 비용에 비해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비용 절감 효과가 큰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국내 한 연구팀의 연구에 의하면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할 경우 약 4조 7,271억원(1인당 72만원)이 절약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 영국·독일·캐나다·호주 등에서는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국가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고 있다.

 

이에 경대수 의원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각 지방자치단체가 보건소를 통해 실시하는 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도록 하는 법안을 대표발의 하였다.

경대수 의원은 “국민들의 의료부담을 줄이고,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가 보다 적절하게 이루어지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취지를 밝히며, “예방접종 비용이 너무 비싸서 아플 수밖에 없는 국민들이 있어 매우 안타깝다. 앞으로도 높은 의료부담으로 인해 고통 받는 국민들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