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협 현장에서 ‘협동조합’ 이념교육 체험

서울감귤팀, 농협이념전문과정 교육생 제주에서 귤따기 봉사활동 펼쳐

농협중앙회 농협이념전문과정 교육생 73기 서울감귤팀 6명은 14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하늘뜰농원(농장주 김진성)을 방문하여 귤따기에 한참 여념이 없는 농장에서 체험 및 농촌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농협이념교육은 농협의 설립의미를 되새기고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농협중앙회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2016년 3월 14일 이념중앙교육원을 개원한 이래 올해 11월까지 수료자가 1만명을 돌파하였다.

 

이념교육과정은 총 3단계로 이뤄지며 1단계는 4박5일 동안 협동조합이념, 역사교육 및 끝장토론, 2단계는 1박2일 농촌체험으로 농민들과 소통하며 마지막 3단계는 봉사활동 등 지역사회 현장실천 활동으로 마무리 된다.

 

이번 귤따기 체험 및 봉사활동에 참여한 농협중앙회 회원종합지원부 정선희 차장은 “교육과정에서 배운 내용을 농촌현장에서 직접 실천하여 농업인들의 어려운 점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틈틈이 시간을 내어 농촌현장에서 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자주 봉사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농협이념교육  #농협중앙회  #농협  #제주하늘뜰농원  #정선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