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상호금융 '전자전표시스템' 전국 도입

소성모 대표 “디지털 기반 전자전표 프로세스로 종이전표없는 시스템 실현 기대”

농협상호금융(대표 소성모)은 지난 2일 수도권을 시작으로 11월말까지 전국 1,123개 농·축협의 4,701개 모든 신용영업점에 전자전표시스템을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농협의 전자전표시스템은 상호금융권 중 최초로 도입하는 것으로 고객자필이나 인감날인 없는 내부 회계용 종이전표를 전자전표로 대체하는 프로세스 개선으로 연간 약 31백만장의 전자화를 구현하여 사무비용 절감 효과와 창구직원의 고객응대 시간 증가의 효과를 거둘 예정이다.

 

소성모 대표이사는 2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태안농협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며 “농·축협이 지역밀착 생활금융을 실천하고 미래 금융환경을 선도할 수 있도록 혁신적 서비스 개발과 함께 업무환경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태안농협 직원들은 “전자전표시스템 도입이 단순반복 업무에 소요되던 시간을 고객 응대에 활용할 수 있게 되어 생산성 제고와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을 전달하였다.

한편, 농협상호금융은 작년 11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NH태블릿브랜치, 올해 9월 빅데이터 분석기반의 新CRM시스템, 10월 비대면 채널 강화를 위한 모바일앱 NH콕뱅크 확대 개편 등 농·축협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향후 농·축협 고객이 창구에서 종이 대신 태블릿모니터와 전자펜으로 전자서식에 신청서를 작성하는 전자창구시스템을 2020년 적용하기 위한 준비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