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소비 시장에서 인기 많은 국산 장미 한 자리에

17일 전북 전주서 농촌진흥청 육성 품종·계통 현장평가회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17일 전북 전주 로즈피아에서 장미 재배 농가, 유통업체, 연구자,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국산 장미의 보급을 늘리기 위한 품종 평가회를 열었다. 평가회에서는 농촌진흥청과 각 도 농업기술원, 개인 육종가가 육성한 국산 장미 중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30개 품종과 계통을 소개한다.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장미 ‘아이스윙’은 꽃이 작고 가시가 없는 백색 스프레이 품종이다. ‘옐로우썬’은 꺾은 꽃 수명이 길고 수량이 많은 노란색 스탠더드 장미다. ‘핑크하트(경기도농업기술원)’는 분홍색의 스탠더드 품종으로 꽃의 형태가 고르고 수량이 많다. ‘그라데이션(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수량이 많은 분홍색의 스탠더드 품종이며, ‘에그타르트(경상남도농업기술원)’는 노란색 스프레이 품종으로 꽃 높이가 균일하며 수량도 많다.

 

현재까지 육성한 국산 장미는 200여 품종이며, 2007년 4.4%이던 보급률도 2017년 29.8%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 전체 꺾은 꽃 판매액 중 27%를 차지해 1위를 지키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농촌진흥청을 중심으로 각 도 농업기술원과 장미사업단을 발족하고, 품종 개발부터 보급까지 협력했기에 가능했다. 아울러, 사용료(로열티) 절감액도 2007년 2억 2천만 원가량에서 지난해 13억 1천만 원까지 는 것으로 추산돼, 우리가 지불하는 사용료도 줄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화훼과 유봉식 장미사업단장은 “국산 장미 품종에 대한 인식이 좋아지고 있음에도 농가의 해외 품종 의존도는 여전히 높은 편이다.”라며, “더 우수한 품종을 육성하고 보급해 농가의 어려움을 덜고 국내외 화훼시장에서 국산 품종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