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1회 안성세계유기농인삼대회 3일 개막

안성시농업기술센터 “최종보고회 개최 대회 준비에 만전”
바우덕이축제와 함께 7일까지 행서

안성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경애)에서 10월 1일 제 1회 안성세계유기농인삼대회 추진에 앞서 조직위원 및 자문위원,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 성공적 추진을 위한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대회행사장, 국제심포지엄, 자원봉사자 대책, 부스운영 등 기본계획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대회의 단위행사 프로그램을 최종 보고하기 위해 개최됐다. 

제1회 안성세계유기농인삼대회는 오는 10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안성시 맞춤랜드 내(동문방향)에서 바우덕이축제와 함께 펼쳐진다.  

조직위원회 이영호 위원장은 제1회 안성세계유기농인삼대회가 며칠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분야별로 꼼꼼히 체크하면서 막바지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관련기관 등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대회 운영에 총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도시농업박람회서 ‘도시농업 미래관’ 눈길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도시농업 미래관’을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경기도, 화성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린 이래 해마다 장소를 달리하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종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토론과 선진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향을 찾아본다. ‘도시농업 미래관’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운영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다양한 도시농업 연구 성과를 전시하면서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식물을 이용한 생활공간 개선과 녹화 기술로 ‘바이오월’과 ‘식물매트’를 전시하고, ‘스마트 그린 오피스’를 적용한 미세먼지 없는 건물도 구현한다. 치유정원에서는 오감을 통한 식물체험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체험 ‘키네틱 식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