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국종축개량협회, 현장중심 소통경영 강화

나주서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사업, 축산분야 생산비 절감 논의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윤)는 현장중심 및 소통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취임 후 지속적으로 협회 임원 및 대의원 간담회를 도별로 개최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이재윤 회장은 지역본부별 추진계획 보고와 함께 제1차 임·대의원 간담회를 실시하고 다양한 의견과 개선사항을 접수하였다.

 

그 후속조치로 지난 7월10일 충남지역을 시작으로 7월21일 전북지역, 8월2일 경기인천지역, 8월9일 경남지역까지 개최하고 그간 간담회에 대한 조치결과를 설명하고 현장에서 발생되는 여러 가지 의견과 추가민원 등에 대한 토론이 추가적으로 이루어졌다.

 

이번에 개최된 전남지역 간담회(8/24, 나주)에서는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사업을 비롯하여 전남지역 개량사업 추진현안에 관한 사항과 최근 국내외 여러 가지 여건 등을 감안하여 이슈가 되고 있는 축산분야 생산비 절감을 위한 부분에 대한 토론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특히 한우 저능력우 도태사업에 따른 우군 선발·도태 관련 사항과 수입 조사료값 상승에 따른 낙농가의 부담 가중 상황 등 활발한 의견공유와 열띤 토론이 이루어졌다.

 

이날, 이재윤 회장은 “본회는 현장중심에서, 소통을 위한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건의사항을 적극 발굴·개선·조치함으로써 회원농가뿐만 아니라 개량사업에 참여하는 모든 농가와 함께 국내 축산업의 위기를 헤쳐 나아갈 수 있도록 협회가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종축개량협회의 소통을 위한 일정은 오는 8월29일 경북지역과 9월1일 강원지역에서 계속 개최될 예정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