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산환경컨설턴트’ 자격시험 시행

축산환경관리원, 제2회 축산환경컨설턴트 자격시험 시행
8월 1일부터 축산환경 교육시스템에서 응시원서 온라인 접수 시작

축산환경관리원(이영희 원장)은 제2회 3급 축산환경컨설턴트 자격시험을 8월 27일에 시행한다고 밝혔다.

축산환경컨설턴트는 축산분야 최대 민원문제인 축산악취 전반 기술지도, 축산환경 개선을 위한 농가컨설팅, 가축분뇨처리시설 기술지도, 지자체(공공기관), 축산단체 기술자문 등의 활동을 한다.

 

본 자격제도는 올해 2년차를 맞아 8월 1일(월) 3급 필기시험 원서접수를 시작으로 금년도 축산환경컨설턴트 자격시험을 진행하며, 최초로 2급 시험도 시행함으로써 질적인 면에서도 우수한 인력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2023년에는 기술사 수준의 최고전문가인 1급 시험을 시행할 계획이다.

 

금년도는 시험교재에 세계적 이슈인 탄소중립(Net-zero), 가축분뇨 유래 신재생에너지, 가축분뇨 처리 다각화(고체연료 등), 악취저감 최신기술 등 좀 더 다양한 분야를 깊이 있게 다루어 2급 응시생을 위한 난이도 있는 지식과 기술을 대폭 반영하였다.

 

본 자격시험 응시를 희망하는 사람은 7월 26일 축산환경관리원 및 축산환경 교육시스템 누리집 자료실에 게시된 시험교재 등을 참고하여 필기시험을 준비하면 된다.

응시원서는 축산환경 교육시스템 누리집을 통해 응시자가 직접 온라인으로 접수해야 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축산환경관리원 및 축산환경 교육시스템 공고문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축산환경관리원 이영희 원장은 “축산환경 분야는 이론과 현장실무 능력 보유가 시급한 분야로 본 자격제도가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첨병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