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바이오칼슘 '양계농가' 사료비 절약효과 기대

"난각생균제 바이오칼슘, 육계 사료요구율 낮춰 사료비 절감효과 커"

“계란껍데기인 난각에서 추출한 유익균과 복합효소제, 오미자 등을 원료로 개발한 생균제인 바이오칼슘을 육계농가에서 사료에 첨가하여 급여하면 사료요구율이  0.18 정도 낮아져 사료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K대학에서 바이오칼슘 실험 사육을 아바에이커 품종으로 28일간 6회 반복 실험을 한 결과 사료 요구율이 대조구 1.89에 비해 바이오칼슘을 사료 톤당 2kg을 투여했더니 1.71로 0.18이 낮게 나왔다.

(주)하농(대표 최주철)은 2020년부터 2년에 걸쳐 K대학과 공동으로 총 10억원(정부지원금 포함)의 개발비를 투입해 바이오칼슘을 개발했다. K대학에서는 유익균의 생존력을 극대화시키는 사료배합비에 대한 특허도 넘겨받았다.

 

 

바이오칼슘은 계란껍데기인 난각에서 추출한 생균을 활용해 제조·생산한다. 계란 무게의 약 3~12%를 차지하는 난각에서 유익균을 추출하고 미생물과 기능성 원료를 조합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가축의 근육 및 뼈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필수 아미노산, 난각 칼슘, 효소제, 종합비타민을 난각생균제에 다량 첨가해 영양소를 높였다.


바이오칼슘은 칼슘 흡수율이 뛰어난 난각, 병원성 인자의 억제 효과를 가진 오미자를 원료로  개발한 생균제로 단위 가축에 급여시 효소제, 칼슘제, 생균제, 천연항생제, 비타민제, 미네랄제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바이오칼슘에 사용된 복합효소제는 옥수수, 대두박 등 사료의 주된 원료를 분해하여 소화율을 크게 높이고, 제품에 포함된 특허균주는 사료의 소화율을 증진시키고, 장내의 유해균을 억제하여 증체량 개선, 장환경 개선, 설사 예방 등의 효과가 있다.

 


난각은 정제탄산칼슘에 비해 칼슘흡수율이 뛰어나고, 특허균주의 담채가 되어 균주가 오래 생존하며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기여한다.

바이오칼슘에 사용된 유익균은 특수한 처리공법으로 가공하여 24개월 이상 보관하여도 균수가 보존되는 성질을 갖고 있어 사육현장에서 균수의 멸실에 대한 우려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