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달콤한 천도’ 복숭아 품종 세대교체 가속화

국립원예특작과학원․지역 협업사례…주산지 경북, 새 품종 재배 확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경북농업기술원과 ‘달콤한 천도’보급으로 복숭아 품종 세대교체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복숭아는 털이 없는 천도(nectarine)와 털이 있는 복숭아(peach)로 나뉜다. 속살 색상에 따라서는 백육계(하얀색)와 황육계(노란색)로 구분한다. 천도는 씻어서 바로 먹을 수 있어 편리하지만 신맛이 약점이고, 털복숭아는 달콤하지만 털이 있어 먹기 불편하다.

 

농촌진흥청은 2016년부터 2017년까지 기존 천도의 단점을 보완해 시지 않고 달콤한 천도 ‘옐로드림(황육계)’, ‘스위트퀸(황육계)’, ‘이노센스(백육계)’, 3품종을 개발했다.

 

이들 품종은 당도가 12.5브릭스(Brix)에서 14.5브릭스(Brix)에 이른다. 특히 신맛(산) 함량이 모두 0.3% 이하로 기존 천도인 ‘선프레’, ‘천홍’과(약 0.9%)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이다.

 

‘선프레’는 미국 품종이고, ‘천홍’은 1993년 육성된 국내 품종으로, 각각 국내 천도 재배 면적의 1, 2위를 차지한다.

 

농촌진흥청은 달콤한 천도 품종을 보급하기 위해 2020년부터 우리나라 최대 복숭아 주산지인 경북과 함께 ‘신품종 천도 보급 사업’을 펼치고 있다. 현재 국내 유통 복숭아의 절반 이상 특히, 전국 천도 출하량의 약 90%(최근 3년 기준)를 경북에서 생산한다.

 

사업 추진 결과, 경북의 달콤한 천도 재배 면적은 2021년 기준 ‘옐로드림’ 120헥타르(ha), ‘스위트퀸’ 123헥타르(ha), ‘이노센스’ 67헥타르(ha)로 총 310헥타르(ha)까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가장 먼저 묘목 보급을 시작한 ‘옐로드림’은 지난해부터 시장 출하가 시작됐으며, 올해는 ‘스위트퀸’과 ‘이노센스’도 처음으로 소비자를 만난다. 출하 물량은 3품종, 약 290톤으로, 7월 중순부터 대형청과와 지역 매장(로컬푸드매장) 등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은 달고 덜 시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복숭아 소비 경향에 맞춰 현장 평가회와 농가 기술지원 등을 통해 달콤한 천도 품종의 보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과 더불어 강원도, 충북에서도 2024년까지 천도 신품종 보급 사업을 시행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전지혜 과장은 “털 없는 복숭아는 시다라는 고정관념을 바꿀 수 있는 달콤한 천도 품종이 경상북도의 특화작목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며 “품종 보급뿐 아니라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재배 기술 개발·보급에도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진흥청-엘지헬로비전,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0일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엘지(LG)헬로비전(대표이사 송구영)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판로 확대와 판촉역량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증가에 맞춰 전자상거래와 홈쇼핑 등 판매 창구에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상품의 입점과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청년농업인 생산 농산물 및 가공품 상품화 △청년농업인 경영체 판로 확대 및 상품홍보, 유통‧판촉 역량 강화 지원 △청년농업인 취업‧창업 활성화 교육 및 행사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협약에 앞서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별 우수 청년농업인 경영체를 선발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경영체는 오는 12월까지 엘지헬로비전의 방송 프로그램 및 지역 채널 커머스(상거래)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엘지헬로비전은 온라인 쇼핑몰 ‘제철장터’와 지역 케이블 TV 채널등 다양한 유통 창구를 보유하고 있다. 엘지 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잠재력을 가진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성장‧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은 “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