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손세희 한돈협회장 “한돈인 권익향상에 집중할 것”

- 손 회장 "방역정책 재조명하고 미래 한돈산업을 위해 젊은 세대 육성에 힘 쏟을 것”

URL복사

[인/물/포/커/스] 손세희 (사)대한한돈협회 신임회장
- "농가가 주인되는 한돈협회! 소비자와 함께하는 한돈협회를 함께 만들자!”
- “협회와 자조금 조직재편과 농가에 양질의 서비스 제공, 소비자와의 눈높이를 맞추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겠다”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신임회장이 최근 서울 aT센터에서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손세희 대한한돈협회장은 지난 11월 취임 일성으로 “농가가 주인되는 한돈협회! 소비자와 함께하는 한돈협회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라는 말로 앞으로의 방향을 잡았다.


손 회장은 특히, 한돈인의 권익향상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것과 방역정책을 재조명하고 미래 한돈산업을 위해 젊은 세대 육성에 힘쓰겠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또, 협회와 자조금 조직재편과 농가에 양질의 서비스 제공, 소비자와의 눈높이를 맞추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기자간담회장에서 손 회장과 나눈 얘기를 직접 들어봤다. <편집자주>

 


- 한돈인의 권익향상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했는데, 어떻게 추진해 나갈것인가?

▶미래정책 연구소를 만들어 입법 및 정책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동물복지, 탄소중립 등 사회적 현안에 선제적 대안을 제시하고, 양질의 법률 서비스 체제를 구축해 우리 산업과 관련된 농가의 고통해소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하겠다.

- 우리나라 방역정책 재조명은 어떻게 할 것인가?

▶SOP에도 없는 살처분 정책으로 농가와 소비자가 피해를 봐서는 안된다. 정부의 합리적인 보상 기준안과 방역체제를 다시 요구토록 하겠다. 농가의 책임만 전가하는 정책이 아니라 보상기준을 현실화하고, 효과적인 방역체제 구축을 위하여 정부와 농가가 합리적인 방향을 제시하도록 하겠다. 협회는 생산자 차원의 방역안과 살처분 보상기준, 영업피해보상안 등을 현실화 할 수 있도록을 정부에 적극 건의 할 것이다.

- 미래 한돈산업을 위한 젊은 세대 육성에 대해서도 강조하고 있다?

 


▶그렇습니다.

농가의 급격한 감소, 노령화와 노후화로 산업의 역동성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돈 혁신센타를 활용하여 청년 한돈인들에게 교육 및 다양한 연구 프로그램을 구축하고, 청년분과 위원회를 설치하여 소통하고 의견을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이다.

- 한돈협회와 자조금 조직을 재편에 대해서는 어떻게 구상하고 있나?

▶쉬운 일은 아니다.

그동안 협회는 농가의 소리보다는 수동적인 조직이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는 오로지 회원권익을 위하고 미리 준비하는 능동적인 협회로 바꾸겠다. 저를 비롯한 모든 임직원들은 항상 지역 현안 속에 서 있도록하겠다.

- 소비자와의 눈높이는 어떻게 맞춰나갈것인가?

▶그동안 우리는 생산성 향상에 역점을 두고 사업해 왔다. 앞으로는 준비하고 변하지 않으면 설 곳이 없어진다. 거세게 밀려오는 수입육과 배양 및 대체단백질 시장점유에 대비하는 길은 소비자가 찾는 맛있는 양질의 고기생산이다.

 


이를 위하여 육종 관련 업계 및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한돈인의 입맛에 맞는 한국형 종돈 생산에 박차를 가하며, 사양프로그램등 다양한 연구하여 소비자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도록 하겠다.

- 한돈자조금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도 큰 비중을  두고 있는데?

▶중요한 사업이다.

지난 과거에는 농가의 소중한 자조금은 소비홍보에 많이 썼다. 앞으로는 사회가 변하고 있으므로 한돈인의 이미지 개선과 연구 교육사업에 많이 쓰여지도록 하겠다. 제 20대 집행부는 이러한 일들을 통해 한돈산업의 백년대계를 더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

 

돼지를 키울만한 세상을 만들어 보도록 하겠다. 그리고 4년 뒤 모든 한돈인들로 부터 기립박수를 받으며 이 자리를 떠나는 회장이 되도록 열심히 일하겠다. 감사합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