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벼 산지작황... '평년작' 무난할 듯

농협RPC전국협의회, 벼 수확기 대책 논의를 위한 운영위원회 개최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RPC 운영전국협의회(회장 차상락, 성환농협 조합장)는 10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협의회 임원 및 운영위원 조합장, 농식품부 및 농협경제지주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1년 3차 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

이 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1년산 수급전망과 지역별 산지동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였으며, 수확기 쌀 수급안정에 대해 논의했다.

 


차상락 협의회장은 “'21년산 쌀 수급은 현재 작황이 양호하고, 벼 재배면적도 전년보다 증가하여 평년작 이상의 생산이 예상된다”면서, “농협은 수확기 벼를 최대한 매입하여 농가의 판매 애로를 해소하고 금년도 쌀 수급 및 가격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농협RPC와 합심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