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새롭게 태어난 ‘농업관측센터’

KREI, 농업관측 고도화 위한 독립성·전문성 강화
오송 관측상황실 기능 확대 시행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 ‘농업관측본부’는 전문성과 독립성을 높이고 관측 전문기관으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강화하여 7월 1일부로 ‘농업관측센터’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거듭난다.

 

이번 농업관측센터 개편은 정부의 수급 정책 수립과 농업인의 영농의사 결정에 필요한 정보인 ‘농업관측’의 정확도를 높여 나가기 위해 이뤄졌으며, 지난해 ‘관측 고도화 로드맵’을 마련하고 ‘실측조사’를 도입한 것도 이러한 농업관측의 정확도를 높이는 고도화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농업관측센터는 품목 중심의 기존 관측본부를 기능적 조직으로 개편하기 위해 각 분야별 전문인력을 대폭 보강하여 실측조사 도입에 따른 산지 정보수집 기능을 강화한다. 또한, 모형팀을 신설하여 예측력 제고에 필요한 통계와 모형 설계‧분석기능을 제고하는 등 ‘농업관측 고도화’를 통한 정밀 농업‧과학농정으로의 도약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로드맵 추진을 위해 조직과 규정에도 변화가 있었다. 농업관측센터로의 명칭 변경뿐 아니라 농업관측센터장의 임명기준을 기존 ‘연구위원급 이상’에서 부서장 중 최상위 직급인 ‘선임연구위원’으로 격상했다.

 

또한, 일반 연구부서에서 별도 사업부서로 독립해 농업관측사업의 운영 여건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위임전결 규정도 개정했다. 관측센터장이 품목팀장과 품목담당의 실질적인 보직관리 등을 통한 전문성 강화에 주력할 수 있도록 인사 운영 권한도 대폭 확대한 것이다.

 

 

한편, 앞으로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에 대한 조직 강화도 이루어져졌다. 기존 엽근채소관측팀 한 개 팀이 상주해 온 ‘오송 농업관측상황실’에 6월 1일자로 산지조사팀, 축산관측팀을 추가 배치하는 등 상황실 기능을 확대‧개편했다.

 

이를 위해 사무실 이전(오송 사방협회 빌딩)도 이루어졌다. 한편, 농작물 실측조사를 담당하는 산지조사팀의 조사원을 나주 본원과 충북 오송에 분산 배치하여 조사활동의 효율성을 높이고 긴급 상황 발생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도 갖추었다.

 

연구원은 앞으로도 이번에 마련된 농업관측사업 운영체계 고도화와 독립운영 로드맵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드론 등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농업관측을 데이터 기반으로 과학화하고,

 

실측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개방하는 것은 물론, 수급예측모형 경진대회도 정례화하는 등 농업관측사업이 고도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농축산물의 수급조절 및 가격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