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초대형 '슈퍼호박' 465kg 수확...국내 기록 화제

전국 박과채소챔피언 '하늘내린농장' 양재명·백철숙씨 부부 '초대형 슈퍼호박' 465kg 신기록 세워

URL복사

 

경남 의령군 용덕면 하늘내린농장 양재명·백철숙씨 부부가 정성껏 길러 온 슈퍼호박이 지난해 열린 전국박과채소 챔피언 기록인 319kg을 무려 146kg을 넘어선 465kg으로 국내 최고 기록(비공식)을 달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의령군과 재배농가 양씨에 따르면 지난 2일과 3일 새벽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려 슈퍼호박 비닐하우스가 침수되어 부득이 조기 수확을 해야만 했는데, 워낙 호박의 크기와 무게가 무거워 양씨 부부로서는 도저히 수확 할 수 없어 의령군농업기술센터 공무원들과 농협군지부 직원, 인근 주민 등 20여명에게 도움을 요청하여 3일 새벽부터 작업하여 오후 6시경에 겨우 수확했다는 것.

 

이날 수확한 호박은 최저144kg부터 222, 275, 373, 396, 408, 최고465kg짜리 초대형 슈퍼호박 7개로 이날 수확을 위해 트렉터 2대, 지게차, 대형전자저울, 트럭4대 등의 장비를 동원하여 수확 한 뒤 현재 양씨의 농업용 창고에 임시보관하고 있으며 앞으로 전국박과채소 품평회 출품, 의령농산물판촉전 등 홍보를 위해 준비중이다.

 

이 초대형 호박은 슈퍼종자를 해외에서 직구매하여 4월 5일 파종하고 25일 정식한 뒤 약 5개월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1~2시간씩 정성을 들여 키웠으며 특히, 영양제를 비롯한 본인만의 재배 방법을 접목시켜 500kg 넘는 게 목표였으나 이번 집중호우로 비닐하우스가 침수되는 바람에 아직도 자라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부패방지를 위해 부득이 조기 수확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양씨는 “슈퍼호박은 아직도 자라고 있는 상태였는데 태풍의 영향으로 비닐하우스가 침수되어 이렇게 조기 수확 할 수밖에 없어 매우 안타깝다” 며 “비록 조기 수확으로 일본의 기록인 500kg대에는 못 미쳤지만 지난해 국내 기록인 319kg을 경신한 것에 위안을 삼는다. 올해의 재배기술 노하우와 새로운 재배환경을 만들어 내년에는 꼭 500kg대를 진입하여 일본기록을 경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령=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