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가락시장 농산물 경매 투명하게 바뀐다!

경매사 경매진행 중, 응찰가격만 볼 수 있어

URL복사

서울특별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공사)는 9월 1일부터 가락시장에서 거래되는 농산물 경매의 공정성‧투명성 강화를 위하여 경매 진행 방법을 일부 개선한다고 밝혔다.

 

금번에 개선되는 사항은 통상적인 경매방식과 동일하게 경매사가 경매진행 중에는 응찰가격만 볼 수 있고 응찰자는 누구인지 볼 수 없게 하며 최종적으로 최고 응찰가격에 낙찰시켜야 낙찰자를 알 수 있는 방법이다.

 

 

공사의 이러한 조치 배경에는 그동안 경매 진행과정에서 경매사가 중도매인 어느 누구가 얼마에 응찰하는지를 볼 수 있는 상태에서 경매를 진행하는 관계로 농산물이 저가격에 낙찰될 경우 출하자들이 경매사와 중도매인 간 담합 의혹을 끊임없이 제기해 왔다.

 

실제 2019년 9월에 경매로 거래된 주요 13개 품목의 응찰자 수와 응찰 시간을 분석한 결과 전체 거래건수 229,549건 중 1명 단독 응찰 및 낙찰 건수는 4,100건(1.79%), 경매 개시 후 3초 이내 낙찰 건수는 76,405건(33.28%)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1초 이내 최단 시간에 낙찰된 건수도 8,203(3.57%)이나 되어 출하자들의 의혹 해소 차원에서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를 위하여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타 기관 경매사례 조사(3월), 법률 자문(3월), 도매시장법인 임원 및 실무자 회의(1~5월, 7회)와 품목별 생산자 협의회 의견 수렴(5월), 시장관리위원회 보고 및 결정(5~6월, 4회)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지난 7월 21일에 개설자 조치 명령을 시행하였고 9월 1일 이후에는 이행 여부를 점검하여 미 이행 도매시장법인에 대해서는 단계별로 행정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에서는 농산물 경매거래의 지속 가능한 공정성‧투명성 확보를 위해서는 경매사들이 독립적, 중립적 지위와 안정적 신분보장, 처우개선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를 위해서 현재 민간 도매시장법인 소속인 경매사 신분을 공공 관리 성격의 경매사 공영제 도입을 중앙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