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식품진흥원, 식품마이스터고와 협약

식품산업 인재양성에 상호 협력 약속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 지난 29일 한국식품마이스터고등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의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하여 식품산업의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이루어졌다.

 

세부 협약 내용은 전문기술 인력 양성 교육 지원, 기관의 상호 홍보 및 협력 지원 등이다.

진흥원은 이번 협력을 통해 마이스터고의 2개 식품관련 학과(식품제조공정과, 식품품질관리과)와 유기적인 산학협력으로 식품산업 인재양성의 요람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그 동안 전북권역 학계 위주로 업무협약을 체결해온 진흥원은 이번 협약이 대학과 특성화 고등학교까지 전국단위의 인력교류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윤태진 이사장은 “충남 거점 특성화 고등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진흥원과 마이스터고가 힘을 합쳐 식품분야의 우수한 인재를 육성하고 일자리 창출 등에 협력하여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춰 식품산업 진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진흥원 윤태진 이사장, 마이스터고 이상배 교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 식품산업의 발전을 위해 이루어진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의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하여 식품산업의 전문인재 양성에 함께할 예정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 노하우(?)... 서정귀농대학에서 찾는다!
서정대학교(총장 양영희)는 7월 1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는 서정귀농대학교(학교장 김문선) 제13기 수료식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병 유행으로 여러차례 개강이 연기되는 등 시행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시간을 축소 운영하고 대면수업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운영으로 30명 전원이 졸업시험을 통과하고 수료했다. 서정귀농대학교는 귀농에 대한 올바른 접근방법과 귀농 후 농업경영체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이번 귀농학교 교육에서는 달라진 농업환경에서 소비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농업기술 및 유통노하우를 전수 받는데 중점을 두고 실습을 진행했다. 특히 고구마 파종 수업시간에는 직접 비닐멀칭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농업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에서 귀농인의 마음자세를 볼 수 있었다. 서정귀농대학교 과정은 양주시와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원활한 강사 파견과 기술자문 등을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디자인싱킹 강의를 상품개발 및 유통 교과목에 적용해 농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재익 과정장/지도교수는 “귀농 후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고 현업에 즉시 적용가능한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