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검역본부' 국제적 위상 높아졌다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세계동물보건기구 OIE 표준실험실 인증 획득
아시아 지역 조류인플루엔자 진단, 연구와 방역기술 선도해
소 브루셀라병,뉴캣슬병,사슴만성소모성질병, 일본뇌염, 구제역, 살모넬라증 모두 8개 OIE 표준실험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지난 6월 16일 세계동물보건기구 온라인 투표에서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OIE Reference Laboratory)로 인증받았다.

 

이로써 검역본부는 지난 2009년 소 브루셀라병을 시작으로 뉴캣슬병(2010), 사슴만성소모성질병(2012), 광견병(2012), 일본뇌염(2013), 구제역(2016), 살모넬라증(2016)에 이어 모두 8개의 OIE 표준실험실을 보유하게 되었다.

 

 

조류인플루엔자는 가금류에 전파되면 사회‧경제적 피해가 막대할 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감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이며 특히 국경을 넘나드는 전파특성으로 원헬스(One Health) 기반 질병관리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글로벌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이번 표준실험실 인증은 그간 7차례에 걸친 발생 과정에서 축적된 선제적이고 과학적인 진단능력과 방역성과를 국제사회가 인정한 결과로 평가되며, 향후 우리나라가 발생 가능성이 상존하는 아시아지역의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검역본부 박봉균 본부장은 “이번 OIE 표준연구실 인증을 통하여 검역본부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동물 질병 전문기관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아울러 아시아권에서 단일 기관으로는 가장 많은 8개의 OIE 표준실험실을 운영하게 된 만큼, 세계 표준이라는 자긍심과책임감을 가지고 동물질병에서도 K-방역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