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수확량 25%까지 껑충

농업기술실용화재단, 10년간 바이러스 무병묘 보급으로 국산 고구마 점유율 28.6%까지 끌어올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에서는 연간 100만주(고구마, 사과대목 등 포함)의 생산능력 시설과 조직배양기술 전문인력을 갖추고 조직배양묘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2010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11년째 되는 사업인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 분양사업은 일반묘 재배보다 수확량을 25% 정도 높일 수 있어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17.3%(’15)였던 국산 고구마 품종 점유율을 28.6%(’19)까지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고구마는 덩이뿌리를 형성하는 괴근군에 속하는 식물로서, 번식력이 매우 왕성하여 순이나 줄기의 마디를 잘라 심어도 잘 자라는 식물이다.

그러나 한번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다음 세대로 병이 이어져 농촌진흥청에서는 조직배양으로 생산된 무병묘를 심어 얻어진 고구마를 씨 고구마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연구에 따르면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를 3년 이상 계속 사용하면 복합감염률이 41.5%로 나타나기 때문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씨 고구마를 3년마다 바꿔 쓰는 것이 좋다는 결과가 나왔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구마는 수량감소와 상품성 하락으로 이어져 농가소득 감소의 원인이 될 우려가 높아 안정적인 고구마 모종 공급이 필요하다.

 

최근까지도 농가에서는 외래품종 혹은 품종이 불확실한 고구마를 재배하는 비율이 약 70%정도로, 이처럼 외래품종이나 출처를 알 수 없는 고구마는 바이러스 감염 위험도가 높아 그 피해를 농가가 고스란히 져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는 농촌진흥청 소속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 에너지작물연구소에서 매년 생장점 배양을 통해 갱신된다.

 

재단은 이 갱신된 무병묘를 유상(국유품종보호권 통상실시)으로 받아 무균상태에서 대량증식 후 온실에서 순화·육묘하여 플러그묘와 종순 2가지 형태로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현재 작년에 조사한 고구마 사전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구마 종순을 보급 중이며, 오는 6월 말까지는 플러그묘와 종순을 포함해 올해 총 30만주 정도를 필요로 하는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앞으로도 재단은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국내 신품종)를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보급함으로써 바이러스 감염 없는 고품질의 고구마를 생산하여 농가소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각오” 라면서, “딸기 품종이 국산화를 이룬 것처럼 고구마도 우수한 국산 신품종으로 대체되어 향후 점유율을 50%까지 끌어올리는데 재단의 역량을 집중할 것” 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 ‘비대면·디지털 조사원’ 대폭 모집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에서는 스마트농업전문가 육성사업으로 시설작목(토마토, 파프리카), 노지작목(배추), 축산(한우)의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하여 50명에 대한 원서접수(7.2.~7.15.)와 비대면 농산물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사업으로 조사요원 18명에 대한 원서접수(7.2.~7.8.)를 홈페이지를 통하여 공고 중에 있다. 이번 채용공고는 농촌진흥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한 비대면·디지털 공공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농업 빅데이터의 체계적 수집·분석을 통한 스마트농업 기반 구축 및 체계적 인력양성으로 청년층의 스마트팜 창농, 컨설팅, 기업체 취업 등 일자리 창출 활성화와 비대면 시대에 맞는 농산물 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향후 농축산물의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속한 농정 의사결정 지원 및 수확량 변동 관리 기술 개발과 지속가능한 농식품산업 기반 중 하나인 스마트팜의 품목별·유형별 모델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여 생산성 향상 모델(AI) 등의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종태 강원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채용을 계기로 강원도 지역 청년층의 미래 대응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스마트농업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