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어촌공사,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상반기 재정조기집행률 65% 달성 노력

상반기 4,829억원 재정조기집행을 위해 철저한 공정관리와 신속한 착수 및 조기 준공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해 신속한 재정집행 방안 논의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6일 나주 본사에서‘사업계획 및 기반관리부장회의’를 열고, 올해 상반기에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관련 예산 65%를 조기집행 하기로 했다.

이는 공사가 진행하고 있는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총 7,441억 원 중 4,829억 원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신속한 재정 집행으로 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 각 지역본부 사업계획부와 기반관리부장 등이 모두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는,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해 신속한 재정집행에 대한 방안이 논의됐다.

공사는 농업SOC 예산 조기집행을 위해 조사 설계를 조기에 마무리하고, 공사의 신속한 착수와 조기 준공 등을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부진사업지구에 대해서는 만회대책을 수립해 수시 점검하는 집중 관리를 진행하고, 집행 애로 요인과 해소방안 마련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김인식 사장은 “재정집행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재정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공사현장 안전관리에도 철저를 기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농식품부 김춘기 간척지농업과장이 참석해 논의 타작물 재배면적 확대와 재해발생 증가에 대응한 배수개선사업 개선방안에 대한 내용을 교육했다. 박시경 kenews.co.kr

 

최성현 전무는 1965년생으로 건국대학교를 졸업하고, 1990년 한돈협회에 입사해 30년간 근무해왔으며, 홍보부, 지도부, 총무부, 제 2검정소장, 정책기획부장 등을 거쳐 최근까지 협회 총괄상무를 역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