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마늘 농가 수탁형 계약재배 전환 반대한다"

김창수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장 "매취형 계약재배를 수탁형 계약재배로 돌리려는 지역농협은 당장 중지해야 한다"

일부 지역의 농협에서 2020년산 마늘의 계약재배를 신청받으며, 생산자들에게 수탁형의 장점만을 강조하면서 수탁형 계약재배로 전환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하고 있는 것이다. 매취형계약재배를 포기하고 수탁형으로 간다는 것은 농협의 고유 업무인 농산물의 판매사업을 접겠다는 말과 같은 것이다.

 

우리 마늘 생산자들도 그 지역의 농협조합원이다. 왜 지역농협의 어려움을 모르겠는가? 그리고 지금까지 마늘을 위해 헌신해온 공도 알고 있다. 매취마늘의 문제로 때로는 엄청난 부담을 가진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그런 위험을 감수하면서 매취형계약재배를 해 왔던 이유는 농협이기 때문이다. 공동생산, 공동구매, 공동판매 농협의 주요 가치이다. 

 

기존 매취로 사들인 마늘을 판매하기 위해서라도 판매전문일력을 육성할 수 밖에 없었고, 억지로라도 경제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의 유통구조가 그대로 구조화 된 조건에서 농협이 수탁으로 돌아서는 순간 마늘 가격은 완전히 시장상인에게 돌아가 버린다. “가격상승기에 농업인 수취가격이 올라가 농가소득이 증대” 이것의 정확한 표현은 “가격하락시 누구도 책임져주지 않겠다”라는 표현이다.

 

지역농협에서 이렇게까지 하는데는 농협중앙회 경제지주와 농식품부의 책임방기도 컸다. 생산자와 직접 얼굴을 맞대고 살아가는 일선 지역의 농협은 농민들의 편에 서고자하는 의지도 크다. 그래서 많은 어려움을 감수하고도 많은 농협에서 매취형계약재배를 유지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올해처럼 폭락에 폭락을 거듭하는 상황에서 지역농협도 몇십억원의 적자를 감수하고 계속 매취형으로 가기가 쉽지않다. 농협의 유통혁신을 도와야 할 경제지주는 오히려 연합사업을 포기하는 지경에 이르렀고, 농식품부는 지역 조합장들의 수많은 현실적 요구에 제대로 된 답을 제시하지 못하여 왔던 것도 사실이다.

 

다시한번 수탁형 계약재배로의 전환을 반대하며 우리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는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하나, 매취형계약재배를 수탁형 계약재배로 돌리려는 지역농협은 당장 중지해야 한다.

하나, 농협중앙회 경제지주는 연합마케팅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빠르게 제시하고, 일선 지역농협에서 공통으로 50%이상의 계약재배가 가능한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

 

하나, 농식품부와 문재인정부는 채소생산안정제 예산을 획기적으로 늘려 농가의 생산비 보장과 지역농협의 유통손실을 보장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

하나, 마늘생산자인 우리도 마늘 산업의 유지 발전을 위해 수급조절들 빼를 깍는 노력을 할 것이다. 농협과 농식품부도 그에 걸맞는 마늘 산업의 근본대책을 조속히 수립하여 제시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 <김창수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장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