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계란' 소스왕?

‘칠리 소스’ 와 ‘명란마요 소스’ 치열한 경합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일상에서 한 번쯤 생각해 볼 법한 재밌는 상상이 현실에서 공개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2019 계란마라톤과 춘천에서 열린 2019 춘천마라톤, 두번에 걸쳐 진행된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행사는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에서 진행하는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번 행사를 위해 공통적으로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됐다.

 

먼저, 10월 12일(토) 하남 미사리조정경기장에서 열린 2019 계란마라톤에서는 마라톤 참가자 848명이 직접 계란과 소스를 맛본 후 투표했다. 

그 결과, 298명(35%)이 칠리 소스가 가장 어울린다고 선택했다. 뒤를 이어 불닭 소스(19%), 명란마요 소스(17%), 와사비마요 소스(13%), 허니머스타드(11%), 오리엔탈 소스(5%) 순으로 나타났다.

이후 10월 27일(일) 춘천 공지천 조각공원에서 열린 2019 춘천마라톤에서는 마라톤 참가자 1,713명이 투표했다. 앞서 진행한 계란마라톤과는 달리, 424명(25%)이 명란마요 소스를 소스킹으로 선택했다. 뒤를 이어 칠리 소스(21%), 불닭 소스(18%), 와사비마요 소스(16%), 허니머스타드 소스(11%), 케첩 소스(9%) 순으로 나타났다.

 

결과에 대해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미를 전했다.

 

덧붙여, “많은 분들이 참가한 결과, 호불호가 적은 칠리 소스와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발됐다. 요즘 식문화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과 함께 계란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계속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12월 중에 개최되는 계란 소스킹 선발대회에서 승부가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농업전망 대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월 22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가 되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농업인과 정책담당자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김홍상 KREI 원장이 개회사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격려사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대회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며,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