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정원, 서울 시내 도심형 장터에 청년창업농 참여 지원

‘얼굴있는 농부시장’ 판매 기회를 통한 경영역량 강화 기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청년창업농들의 유통·판로 확대와 경영역량 강화를 위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도심형 마켓 ‘얼굴있는 농부시장(얼장)’에 청년창업농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얼장’은 농업인이 생산하는 농산물 및 가공제품을 판매하고 체험마켓을 진행하는 도심형 직거래 장터로 4월부터 12월까지 매달 셋째주 토요일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농정원은 올해 네차례 더 진행될 ‘얼장’(11월 9일, 16일, 23일, 12월 14일)에서 청년창업농이 소비자를 직접 만나 농산물을 판매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18년부터 시작된 ‘청년창업농영농정착지원사업’에 선정된 3,200명의 청년농업인이며, 회차별로 10개 부스까지 배정 가능하고, 참가자에게는 주관사인 서울디자인재단 및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를 통해 현장시설(캐노피, 테이블, 의자), 전기 및 주차비, 10% 수준의 매출 수수료 등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농정원은 서울시지역상생교류사업단, 서울디자인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체국온라인쇼핑몰 입점을 지원하는 등 청년농업인 지원을 위해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이번 ‘얼장’ 참여를 통해 청년농업인들이 현장판매에 대한 경험을 쌓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2020년에는 청년농들이 주도적으로 ‘얼장’을 구성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