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만생종 '사과·배' 수급대책 추진한다

농협-농식품부,  지자체와 연계하여 사과·배 4만여t 가공용 수매 지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협(회장 김병원)은 본격적인 만생종 사과·배 출하에 앞서 저품위과의 가공용 수매지원을 선제적으로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수매지원의 목적은 생산량 증가와 소비심리 둔화로 조·중생종의 가격 하락폭이 큰 상황에서 저품위과를 시장격리시켜 가격을 안정시키는 것이다.

수매물량은 사과 3만5천t, 배 5천t 등 총 4만여t이다. 수매는 오는 28일부터 12월31일까지 실시하며, 20kg 1박스 당 국비 2천원, 지자체 3천원 등 총 5천원을 보조할 계획이다. 향후 수급 불안이 발생할 경우 계약출하물량 10만여t을 활용해 가격안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과일의 기능성, 레시피 등 다양한 정보를 다각적으로 알리는 한편, 소비자 접근성 향상을 위해 TV, 라디오, 유튜브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농협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사과·배의 효율적인 공급관리와 적극적인 소비확대 추진을 통해 이번 수급안정대책의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면서,“향후 가격 불안이 지속될 경우, 농업인 경영안정을 위한 추가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