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협 'GAP실천' 내실화 추진

전국GAP생산자협의회와 생산자 중심 캠페인 전개로 GAP 내실화 기여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전국GAP생산자협의회와 함께 진행한 GAP 실천강화 주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 기간동안 전국GAP생산자협의회 회원농가들은 GAP 기준에 따라 비료, 토양·용수, 농기구 세척 등 위해요소 관리수준을 높여 GAP 농산물의 안정성 강화에 힘썼다.

 

농협경제지주는 전국 지역농협, 지자체, 소비자단체 등에 리플릿 2만부, 포스터 1만2천부 등 홍보물을 배포하고, 농협 ATM기기 2만4천대에 GAP 홍보문구를 송출하는 등 성공적 추진을 위해 앞장섰다.

 

또한, 농협하나로마트 GAP판매전용관에서는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GAP 홍보물을 배부했으며, GAP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하는 등 GAP 인지도 제고에 기여했다.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에서도 다양한 홍보와 교육지원에 나섰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은 방송, 신문을 통한 대중매체 홍보와 더불어 리플릿, 포스터 등 캠페인 홍보물을 제작·배포했으며, 생산자, 지자체 공무원, 유통·급식 관계자 등도 맞춤형 GAP교육을 실시하며 힘을 보탰다.

특히, 전국GAP생산자협의회 회원농협은 자체 GAP 교육을 실시하고 지자체와 합동 GAP실천 결의대회를 추진하는 등 GAP 가치 전파를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신규 인증농가가 기존보다 460호 늘어난 93,977호를 기록하며 GAP 인증 확대에도 기여했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GAP에 대한 농업인의 인식을 높이고 GAP를 활성화 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면서,“앞으로도 농협은 GAP농산물 기획전 실시, 농협하나로마트 GAP판매전용관 품목 확대 등을 추진하여 GAP 가치 전파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