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태풍 '링링' 심상치 않다..."추석대목 코앞인데"

농협, 긴급 무이자자금 5천억원 긴급 지원자금 준비...피해 최대한 줄여라!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현장방문한 자리에서 농업인들 격려
태풍 피해대비 예방활동 강화와 범농협 조직 역량집중 나서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농업부문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재해대책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조직을 비상운영 체제로 돌입 하였다.

지난 4일 농협은 범농협재해대책위원회를 긴급히 개최하였고, 5일에는 전국 지역본부장과 시군지부장을 대상으로 화상회의를 개최하여 각 지역별 태풍피해 사전 준비 태세를 점검 하였다.

 

현재, 농협은 태풍 대비 농업인 안전관리 요령 전파, 배수로 정비, 방풍망·그물망·지지대 설치, 축산 분뇨관리 등과 함께 영농  작업반을 통한 조기수확 지원, 양수기 5,629대 준비, 손해사정인 5,607명 확보 등 사전 예방활동을 강화하였다.

한편, 5일 김병원 회장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태풍피해 예방과 물가안정 및 농산물 수급조절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경남 거창 사과농장을 직접 방문하였으며, 범농협 임직원들도 현장 점검 및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은 이번 태풍 ‘링링’이 2010년 한반도를 직접 관통한  곤파스와 같이 농업부문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하여, 피해복구를 위해 긴급 무이자자금 5천억원 준비를 필두로   재해보험금 50% 선지급, 영양제·살충제 등 영농자재 할인공급 및 피해농업인 금융지원, 피해지역 일손돕기 및 밥차·세탁차   운영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여 피해발생시 신속히 조치할 계획이다.

 

경남 거창 현지를 방문한 김병원 회장은 “과거 추수를 목전에 앞두고 발생한 가을 태풍은 특히 피해가 컸다” 면서 “조직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농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