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식품부 '내년예산 15조 2,990억원' 편성

공익형직불 개편으로‘사람중심 농정개혁’본격 추진
 농식품부 ’내년 예산기금안 15조 2,990억원 편성 끝내 지난해대비 4.4% 증가

정부는 8월 29일 국무회의를 갖고 내년도 정부예산안을 올해보다 9%늘어난 513조원대로 편성을 끝냈다. 

특히, 농식품부 `20년 예산‧기금안 총지출 규모는 15조 2,990억원으로 금년(14조 6,596억원) 대비 6,394억원(4.4%) 증가했다.

 

연도별 예산 및 전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17) 14.5조원, 0.8%→ (’18) 14.5, 0.08→ (’19) 14.7, 1.1이다.

공익형 직불제 개편으로 사람 중심의 농정 개혁 기반을 마련하고, 농업농촌의 사회적가치 제고와 농식품산업 혁신성장에 중점 투자된다.

 

먼저 사람중심 농정개혁을 위한 공익형직불제 개편*및 농업인 소득 안정에 중점을 두고있다. 현행 7개 직불제(1.14조원) 및 ‘공익형직불제개편’ 사업(1.06조원)을 신규로 편성하여 공익형직불제 개편 소요재원 2.2조원 반영(’14~’18 연평균 1.7조원 지급)하고 있다.

 

 또,지역먹거리 소비체계와 사회적 농업 확대로 지역공동체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농업의 역할을 확장시킨다.

 스마트 농업 등을 통한 농식품산업의 혁신성장 프로젝트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청년들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농식품분야 청년 유입 모멘텀이 확보되고, 농촌공간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생활 SOC사업을 적극 활용하여 누구라도 살기 좋은 농촌으로 탈바꿈 시킨다.

 

이 외에도 먹거리 안전, 환경 관리를 강화하여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이 강화되고 국민들 관심과 수요에 부응한 특색있는 신규 사업발굴이 반영되도록 내년 농정분야 예산편성을 끝내고 국회의 최종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산림기술인회’ 전문가 활동 기대
한국산림기술인회(회장 허종춘)는 지난 5월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국민들이 각종 민원신청시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민원담당자가 전산망으로 확인하여 민원을 처리하는 전자정부 서비스이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이번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민원인의 구비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업무담당자의 업무 효율성도 증대될 수 있게 된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산림기술자 자격증 및 산림기술용역업 등록 관리 업무로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에 지정되었으며, 점차적으로 기관 내 다른 민원업무로도 확대하여 국내 3만여명의 산림기술자들의 불편을 해소시킬 전망이다. 특히, 신청인의 증빙서류 발급을 위한 행정기관 방문, 발급비용 절감 및 위·변조 문서 접수방지, 신청인 행정정보 취급에 따른 정보유출 위험성 등이 감소하게 된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수요는 연간 약 1만여건 이상으로 추정되며, 향후 민원인들의 편의가 지속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허종춘 한국산림기술인회 회장은 “행정정보 공동이용시스템을 통해 산림기술인들의 시간·비용적 발생에 따른 불편이 해소되어 민원 편의성이 크게 제고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