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어촌公 김인식 사장 “과학적 물관리로 물걱정 해소에 최선”

김인식 사장, 효율적인 농업용수 공급체계 마련해 물 부족 문제 해결
제주 ‘성읍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 방문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최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에 방문해 올해 급수 대책과 농업용수 통합물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30일 기준 성읍저수지 저수율은 77%로 평년대비 127%를 나타내고 있다.

수년간 가뭄이 지속되면서 농업용수 부족이 심화됨에 따라 공사는 지난해 급수탑 6개소를 추가 설치했다.

 

올해는 시설감귤 생육기와 밭작물 파종기인 오는 10월까지 표선면 일대 400ha에 일일 최대 2만4천㎥의 농업용수를 집중 급수할 계획이다.제주지역은 관정단위의 소규모 용수공급체계로 가뭄 발생시 용수 배분의 한계와 대체용수 공급 등의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되어 왔다.

이에 2017년 ‘제주 농업용수 통합광역화 사업’이 용수공급과 배분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법으로 제시되며 농림축산식품부 신규 사업으로 확정됐다.

공사는 2018년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위탁시행을 맡아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제주 농업용수 통합광역화 사업’은 대용량 저수조 54개소와 지하수관정 58공, 용천수 6개소의 수원공을 개발하고 관로 470km를 연결해 제주 11개 권역 32,755ha에 1일 최대 백만㎥의 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더불어 중앙통제실에서 농업용 수리시설 원격계측을 하고, 관정과 저수조 밸브 등의 현장제어와 가동이 가능한 스마트워터시스템이 구축된다.

 

김인식 사장은 “‘제주 농업용수 통합광역화 사업’이 시행되면 지역 특성과 여건에 맞는 취수공급방식을 통해 하루 평균 17만㎥의 농업용수를 신규 확보하게 된다”며 “연례적 가뭄에 맞서 효율적 농업용수 확보와 공급을 위해, 공사가 보유한 백여 년 물관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과학적 물관리 체계 확충에 힘써 국민의 물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김사장은 전국 지역본부 다목적용수개발사업, 수질개선사업, 물길잇기사업 등의 현장을 방문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현장직원과 지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청취해오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농업전망 대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월 22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가 되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농업인과 정책담당자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김홍상 KREI 원장이 개회사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격려사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대회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며,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