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농어촌공사·해양대학교, 해양치유산업 기반구축 위한 협약

해양산업 활성화 위한 치유 가능자원 발굴, 제도정비 등 정책연구 공동 수행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와 한국해양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김정렬)은 5일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창출 및 해양치유 新산업 기반구축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해양산업 활성화를 위한 치유 가능자원 발굴 및 실용화 기반연구’를 공동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해양수산부의 해양치유산업 정책과제인 ‘해양치유를 통한 4계절 관광산업육성’과 ‘고부가가치 해양치유상품 산업화’ 달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특히, 공사는 해양치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정비를 지원하여 해양치유산업 분야 사업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해양치유지구 조성, 해양치유프로그램 개발 및 인력양성 등 관련산업 분야에 참여 할 계획이다.

나승화 농어촌개발이사는 “정부의 해양치유산업 활성화에 앞장서고, 해양관광시설지원 등 관광분야에도 공사의 역량을 발휘하여 어촌지역 경제 활력을 불어넣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