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예방-대비-대응-복구’ 4단계 체계적관리 구축해야

농어촌공사, 풍수해 대비 재난예방 워크숍...포항 '용천저수지' 재난사례 공유하며 효과적 대응 논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최근 정부 및 지자체, 공사 재난대책 담당자 등 3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풍수해 대비 재난예방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워크숍은 관련 정책방향 및 대응사례를 공유하며 담당자의 역량을 높이고, 재난예방 및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가뭄, 홍수 등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예방-대비-대응-복구’로 이어지는 단계별 재난관리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안전점검 등을 통해 잠재적인 위험요인을 미리 제거하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관련 시스템 및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태풍 등이 발생한 경우, 상황을 공유하며 피해 예상 지역에 긴급점검을 실시한다. 피해가 발생하면 응급복구 등을 통해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는 한편, 상황이 종료된 후 항구적인 복구 대책을 수립·실시한다. 이어, 참가자들은 작년 태풍 콩레이에 대응해 포항 용천저수지에서 실시했던 재난관리 사례를 공유하며 효과적인 재난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권기봉 수자원관리이사는 “가뭄, 폭염, 집중호우 등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가 일상화되면서 이에 대응한 체계적인 재난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안전한 농어촌 조성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