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림청, 임산물 수출확대 추진전략 워크숍 개최

올해 임산물 수출 순항, 곶감·대추 등 주요 소득작목 증가세

올해 임산물 수출은 10월말 현재 4.3억불($)로 전년 동기 대비 18.1% 증가했다. 최근 임산물 생산량이 증가함에 따라 해외시장에서의 수요창출이 절실한 곶감, 대추 등의 수출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곶감은 해외판촉, 수출상담회, 콜드체인 구축 등 집중 지원으로 미국, 베트남, 홍콩 등으로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 새로운 수출유망품목으로 올해 수출협의회를 신규 육성한 대추는 홍콩, 일본, 미국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이 110% 증가했으며 특히, 지금까지 전무하다시피 했던 생대추 수출에서도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내년에도 수출 여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28일 대전시 서구 케이더블유(KW)컨벤션센터에서 수출임업인과 수출지원기관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임산물 수출확대를 위한 추진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워크숍은 임업인의 역량을 키워 임산물 수출경쟁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해외시장개척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수출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산림청은 임업인들과 수출업체를 격려하기 위해 임산물 수출 유공자를 포상하고 수출탑을 시상했다. 수출 유공 포상으로는 (사)한국조경수협회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써니빌 송영철 대표 및 한국임업진흥원 유리 선임연구원이 산림청장상을 수상했다.

 

수출실적이 우수한 5개 기업을 선정해 상패를 수여하는 수출탑 부문에서는 선창산업이 600만불을 달성해 최고탑을 수상했으며, 그 외 유니드, (주)푸드웰, 동화기업(주), ㈜해농상사가 수출탑을 받았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올해 주요 임가소득원 및 고부가가치 임산물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라면서 “내년에도 이 여세를 이어나가도록 수요자중심의 맞춤형 수출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내년 최초로 분재 해외 안테나숍을 중국에 설치, 한국 분재의 중국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9개 품목별 수출협의회의 조직 정비 및 사업 확대를 통해 수출조직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