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림조합, 인도네시아 영림공사와 조림지 매각·신사업 개발 업무협약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 영림공사와 조림지 매각 및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과 윤경일 PT KIFC(현지법인) 대표이사, 와유(Wahyu kuncoro) 영림공사 대표이사, 아니스(Natalas Anis Harjanto) 운영이사 등이 모여 양국 임업 발전을 위한 합작 조림지 매각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인도네시아에 PT KIFC 자회사를 설립하고 2011년부터 지금까지 14년간 인도네시아에서 해외조림 사업을 추진해 28,092ha 규모의 조림지를 조성했으며 이 중 8,592ha에는 영림공사와 합작으로 아카시아, 민디, 티크 등의 수종을 조림했다.


협약식에서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앞으로도 인도네시아 영림공사와 신사업 발굴과 산촌주민과의 상생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와유 영림공사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이익과 임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신사업을 개발하고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답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자투리 '농지' 해제...개발 허용키로
정부는 울산에서 국민 참여자 및 전문가 등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열세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 산업 허브 울산”을 가졌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국민의 토지이용 자유를 확대하고 울산을 산업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대표적인 토지규제인 개발제한구역(GB) 및 농지규제에 대한 정부의 개선방향을 보고하고, 국민 참석자들과 관계부처 담당자들이 개선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산업수도 울산이 환태평양 중심 산업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정부는 우선 50년 전 지정된 개발제한구역에 대해, 환경보존기술의 발전수준을 고려하고 지역별 특성과 변화상황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제한구역 규제 혁신 방안”을 발표한다. 지역전략사업의 경우 GB 해제총량에 포함하지 않고, 이와 함께 원칙적으로 개발이 불가능했던 환경평가 1~2등급지의 해제를 허용하여, 지역투자를 촉진하고 지역활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둘째로, 과거부터 유지되어 온 농지이용규제에 대해, 과학적 영농기술 발전에 따른 농업형태 변화를 반영하고 가치가 상실된 농지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청년이 찾는 활력있는 농촌조성 방안”을 발표한다. 농지에 전용절차 없이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