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NH농협무역-정남농협, 미국 최대 중국계 마트(GW마켓)에 쌀 떡 첫 수출

경기 화성 정남농협과 공동 수출... 쌀 생산농가 실익 제고 기대

NH농협무역(대표이사 김진국)과 정남농협(조합장 우재덕)은 국산 쌀 가격지지 및 쌀 생산농가 실익 제고를 위해 지난 26일 부산항에서 미국 최대 중국계 마트인 GW마켓에 쌀 떡을 첫 수출 했다고 밝혔다.

NH농협무역의 미국법인인 농협아메리카는 동부지역에 13개점, 서부지역에 4개점을 보유한 GW마켓에 쌀 떡(떡국떡, 떡볶이떡)을 공급할 예정이며, 농협 쌀 떡 제품으로는 최초로 화교 시장에 컨테이너 단위로 수출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그동안 NH농협무역과 정남농협은 국산 쌀의 해외 판로 확대를 적극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홍콩,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등에 쌀 떡 203톤(40만 달러)을 수출하는 등 쌀 생산농가의 소득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NH농협무역 김진국 대표이사는“쌀 떡 수출을 확대하여 농업인 실익증진에 기여할 것”이라면서,“유럽, 호주 등 수출국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여 우리 쌀을 활용한 가공제품 수출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