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논 콩’ 재배 기계화 효율성 높아

농촌진흥청, 논 이용 콩 생산 전 과정 기계화 현장평가회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논에서 다른 작물 재배를 늘려 밭농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콩 파종부터 수확까지 모든 과정을 기계화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번에 선보이는 기계는 트랙터용 파종기, 예취수확기(보행형, 승용형), 수집형 두류 수확기 등 4기종입니다.

 

트랙터용 파종기는 두둑 성형과 동시에 씨뿌림이 가능하며, 작물에 따라 20cm~150cm까지 폭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콩, 팥, 조, 수수 등 큰 종자부터 작은 종자까지 사용 가능하며, 파종롤러를 교환할 수 있어 종자 크기와 양에 따라 주간 5~50cm까지 파종할 수 있습니다.

보행형 예취수확기는 구조가 간단하고 크기도 작아 소규모 재배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한 줄씩 베어 모아주기 때문에 탈곡할 때 편리합니다. 베는 높이는 작물에 따라 조절할 수 있으며, 작물 높이가 35cm 이상이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승용형 예취수확기는 승용차와 같은 방식으로 운전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자식으로 작동해 베는 높이와 폭, 주행 폭 조절도 가능합니다. 한 번에 두 줄씩 벨 수 있어 효율적입니다.

10a를 벨 경우 보행형은 0.8시간, 승용형은 0.4시간이 걸려 손으로 작업할 때(8.9시간)보다 각각 11배, 22배 능률적입니다. 비용도 각각 67%, 75% 줄일 수 있었습니다.

수집형 두류콤바인은 일반 콤바인으로 거두기 어려운 콩, 팥, 녹두 등을 수확할 때 편리합니다. 10a를 수확하는 데 약 0.3시간이 걸려 탈곡기(5.3시간)의 1/18로 시간이 단축됐으며, 비용도 64% 절감할 수 있습니다. 손실률도 2% 내로 양호한 편입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논 이용 콩 생산 전 과정 기계화 기술에 대한 현장평가회를 7일 경북 경주에서 엽니다.

평가회에서는 논에서 효과적으로 콩을 생산하기 위한 재배기술과 생산비 절감을 위한 기계화 작업 체계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현장 시연 후에는 종합토론을 통해 콩 재배 전문가, 작목반, 농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기술적 보완을 거쳐 농업 현장에 보급할 계획입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밭농업기계화연구팀 최용 팀장은 “논 이용 콩 생산 전 과정 기계화 기술이 농촌의 일손 부족을 해결하고 생산비 부담을 덜어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