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 초등학교 사라져...학교없는 농어촌지역 전국 23곳

김정재 의원, 단 한개의 학교도 없는 농어촌지역 읍면지역 전국에 23곳으로 늘어나
초등학교 1개만 있는 농어촌지역은 전국에 192곳!
농어촌 지역 젊은 농업인 유입 위해서는 교육환경 개선 되어야!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 포항 북구)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초․중․고등학교를 비롯하여 특수학교 등 모든 종류의 학교 중 단 한 개의 학교도 없는 농어촌 지역(읍, 면)이 전국에 총 23곳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초등학교 단 1개만 있는 농어촌지역은 전국에 총 192곳이며, 중․고등학교는 있으나 초등학교가 없는 농어촌지역은 전국에 5곳이다.

 

지난 7월 농림축산식품부는 업무보고서에서 40세 미만 젊은 농가는 0.9%에 불과하고 현 추세 유지 시 2025년에는 40세 미만 농가는 0.4%에 불과할 것이라 강조하며,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1읍․면 1초․중학교‘ 설치 및 유지전략을 마련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현재기준으로 전국의 농어촌 지역 중 총 220곳이 학교가 전혀 없거나 초등학교 밖에 없는 등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한 실정이다.

 

이에, 김정재의원은 “농어촌 지역의 열악한 교육환경은 40대 미만의 젊은 농가유입을 막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라며 “농식품부와 교육부는 최소한 초등학교는 모든 농어촌 지역에 설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불가피한 지역은 통학버스를 지원하는 등 교육환경 개선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