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토종닭협회 "닭 출하지연...운송파업 중단하라!"

"생물을 담보로한 운송거부로 닭 사육농가들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오리협회, 한국육용종계부화협회의 참프레 화물연대 파업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 전문이다.

최근 우리 가금업계는 국제 곡물가 상승 등에 따라 생산비가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으며, FTA에 따른 무관세화의 현실화로 수입산 가금류가 국내 시장을 잠식해 가고 있어 업계가 사상 최악의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2022년 6월 7일부터 약 2주간 진행된 화물연대 총 파업으로 전국 항만의 곡물이 사료공장으로 운송되지 못하면서 사료공급이 지연되고 원료를 확보하지 못한 일부 닭고기 생산 전문업체는 외부 사료를 구매하여 공급하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농가에게 전가된 바 있다.

그리고 화물연대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닭고기업계의 가장 성수기인 삼복을 앞두고 운송차량 매매 시 고용승계를 주장하며 2022년 7월 1일 전북 지역 닭고기 전문 생산업체인 ㈜참프레의 생계운반차량의 운송을 거부하고 있어 이로 인해 육계사육농가는 출하가 지연되어 폐사축이 늘어가고 있으며, 사육일령이 지연되면서 불필요한 사료를 공급하고 있어 농가는 엄청난 손실을 보고 있다.

더욱이 화물연대는 화물차가 이동하는 참프레 내부 도로와 농공단지 입구 도로 등에 나사못을 뿌려놓거나 아스팔트에 박아 놓는 행위를 자행해 화물운송차량 뿐만 아니라 일반버스, 통근버스 등 일반 무고한 시민들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등 위험천만한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여기서 그치지 않고 7월 17일부터는 닭의 생명과도 직접 연관되어 있는 사료공장에서 집회를 시작하면서 사료 운반차량의 운행률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농가에 공급되어야 할 사료가 지연되고 있어 실제로 하루하루 성실히 닭을 키우고 있는 참프레의 300여 계약사육농가의 닭이 제때 출하하지 못하여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 프랜차이즈와 중․소 식품업체들이 참프레 닭고기를 제때 공급받을 수 없음에 따라 유형무형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사료 공급이 지연되어 살아있는 닭들이 굶거나 죽도록 내버려 두는 것은 인간의 도리가 아니다. 자식 같이 애지중지 키워 온 닭들이 죽어 넘어가는 현장을 바라보는 농가들의 심정은 과연 어떻겠는가?

가금류단체는 화물연대가 지금이라도 운송거부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법질서의 테두리 안에서 합의를 도출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한국토종닭협회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마사회 '영천경마공원' 첫 삽
영천경마공원이 첫 삽을 들어 올렸다. 한국마사회가 총사업비 1,857억원을 투입하여 경북 영천시 금호읍 일대 661천㎡에 조성중인 영천경마공원 1단계 건설공사의 기공식이 지난 9월 30일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경북 영천․청도),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등 다수의 내빈들과 5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하여 말(馬)산업특구 영천에 조성되는 경마공원 건설공사를 축하했다. 김홍기 본부장(한국마사회 고객서비스본부)의 건설사업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진행된 행사는 성대한 발파식을 통해 국내 네 번째 경마공원 조성을 위한 건설공사의 시작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했다. 영천경마공원 1단계 건설공사는 20만평 부지에 8종의 다양한 경주거리 구성과 안전성을 고려한 2면의 경주로, 관람편의 기능과 독창적 디자인을 갖춘 관람대, 기존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친화적인 수변공원 등이 조성될 예정이며, 현대엔지니어링(주)이 시공을 맡아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한국 경마 시행 100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영천경마공원 건설공사가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착공을 시작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