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낙농가 "낙농말살 정부대책 폐기! 원유가 인상 촉구!"

- 충남지역 낙농가, 충남도청 앞 기자회견 및 궐기대회 개최
- 11일 총궐기대회를 시작으로 2차(18일), 3차(25일) 집회예정
- 충남 궐기대회 시작으로 타지역에서도 집회 및 우유반납투쟁 이어가

한국낙농육우협회 충남도지회(지회장 김계훈)는 오는 7월 11일 오전 10시 30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낙농말살 정부-유업체 규탄’ 기자회견에 이어 11시 충남도청 앞에서 충청남도 낙농가 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충남지역 낙농가들은 사료가격 폭등과 계속되는 감산정책으로 농가부채와 폐업 증가 등 농가피해가 가시화되고 있으며, 엉뚱하게 낙농문제를 물가와 결부시킨 낙농대책 정부안은 낙농생산기반 붕괴를 촉진시키게 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계훈 도지회장은 “사료값이 2020년 대비 30% 이상 폭등하고 있으며 규모확대, 환경규제에 따른 시설투자로 인해 지난해 농가평균부채는 지난 3년간 39.5% 증가한 5억1천만원 수준이며 청년낙농후계자의 경우 10억이상의 고액부채를 안고 있다”라며, “이와 함께 계속된 낙농진흥회와 유업체의 쿼터삭감정책으로 인해 지난해 12월기준 폐업목장이 전년대비 67% 증가하여, 지난해 하절기부터 우유부족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목장경영의 어려운 상황도 전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무분별한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인한 낙농가 피해보전을 위한 근본대책 마련은 뒷전인 채, 농가소득이 증대된다는 거짓명분으로 유업체 손실보전을 위한 연동제 폐지 및 쿼터삭감을 목적으로 용도별차등가격제를 도입하려 하고 있다”고 정부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정부대책에 찬동하며 원유가격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유업체를 강하게 규탄했다.

또 “정부가 낙농가 말살 정부대책을 즉각 폐기하고 낙농가 의견이 반영된 새로운 낙농대책 수립과 원유가격 인상, 사료값 폭등 특단대책을 수립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결연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한국낙농육우협회는 지난 2월 낙농인 결의대회 직후 여의도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투쟁을 142일을 넘어 벌이고 있다.
충남도지회에서는 낙농가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7월 11일 총궐기대회를 시작으로 2차(7.18일), 3차(7.25일) 집회 개최할 계획이며, 충남을 시작으로 타도에서도 해당도청 앞에서 집회 및 우유반납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충남도지회는 향후 협회집행부 투쟁지침에 따라 전국 낙농가들과 함께 납유거부 불사 등 강경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알려졌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진흥청-엘지헬로비전, 청년농업인 적극 지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10일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엘지(LG)헬로비전(대표이사 송구영)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판로 확대와 판촉역량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증가에 맞춰 전자상거래와 홈쇼핑 등 판매 창구에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상품의 입점과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청년농업인 생산 농산물 및 가공품 상품화 △청년농업인 경영체 판로 확대 및 상품홍보, 유통‧판촉 역량 강화 지원 △청년농업인 취업‧창업 활성화 교육 및 행사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협약에 앞서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별 우수 청년농업인 경영체를 선발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경영체는 오는 12월까지 엘지헬로비전의 방송 프로그램 및 지역 채널 커머스(상거래)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엘지헬로비전은 온라인 쇼핑몰 ‘제철장터’와 지역 케이블 TV 채널등 다양한 유통 창구를 보유하고 있다. 엘지 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잠재력을 가진 청년농업인 경영체의 성장‧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은 “청

배너